•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병준 “홍준표 귀국, 관심없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귀국한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에 대해 “관심 없다”라며 선을 그었다. 홍 전 대표는 차기 당대표 선거에 출마할지에 관심이 쏠리지만, 김 위원장은 신경쓰지 않겠다는 것이다. 또한, 김 위원장은 추석 이후 경제문제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병준 위원장은 27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홍 전 대표가 귀국하면서 향후 정치 활동 재개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이렇다 하면 결례가 될지 모르겠지만, 크게 관심을 두고 있지 않다”며 “우선 당내 문제, 또 정부 여당의 여러 정책을 짚어 보기 바빠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에 대해 김 위원장은 “그분의 현재 위치가 평당원이고 지도자 중 한 사람 아니겠나”라며 “그래서 깊게 따져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홍 전 대표는 지난 15일 인천공항에서 “앞으로 남은 세월도 내 나라, 내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해 일할 것”이라며 “여러분과 함께 봄을 찾아가는 고난의 여정을 때가 되면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한국당의 당협위원장을 대거 물갈이 했다. 인적쇄신의 일환인데, 이를 두고 ‘홍준표 색깔 빼기’라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김 위원장은 “결과를 봐야 하지 않겠나. 지금 저희는 선입관 같은 것은 없다”며 “조직강화특별위원회에도 어느 누구의 통념이나 이해관계가 반영되지 않도록 위원을 구성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협위원장 선정 평가에 중요한 기준에 대해 “경쟁력의 문제도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우리가 새롭게 제기하는 비전이나 철학을 얼마나 인정하는가, 또 도덕성 등 일반적인 국민 상식에 맞는 잣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추석 이후 당력을 집중할 사안과 관련해선 “경제 문제”라며 “정부가 뭘 가지고 먹고 살 것인지 이런 게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각종의 혁신에 장애물이 되고 있는 기득권 노조 문제 등에 강하게 문제제기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