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에 한국당 집결 “야당 탄압” 반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압수수색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 사무실에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됐다. 이는 기획재정부의 고발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된 의원실 직원들의 컴퓨터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야당 탄압’이라면서 반발하고 있다.

21일 서울중앙지검은 정부의 비공개 예산 정보의 무단 열람·유출 의혹 혐의로 국회 의원회관에 있는 심재철 의원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오전 9시 40분께 의원실에 도착해 보좌진이 근무하는 사무실의 컴퓨터와 서류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 원내행정국은 의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의원들께서는 지금 즉시 검찰 압수수색이 강행되고 있는 심 의원실로 모여주시길 바란다”고 알렸다. 한국당보좌진협의회도 “이는 정권 차원의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며 “엄중한 정국상황을 감안해 한보협 회원들께서도 심재철 의원실로 모여주기 바란다”라고 공지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심 의원실 앞에서 “고발인 조사를 제대로 마쳤는지 답변도 하지 못하는 그런 검사들이 얼마 전까지 국회 부의장까지 한 심재철 의원의 의원실을 이렇게 압수수색하는 것은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며 “처참한 야당 탄압의 현장에서 통탄을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까지 김정은 손 잡고 평화를 얘기하면서 한국 땅에서는 야당 탄압과 기업 때려잡기에 혈안이 돼 이런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면서 “한국당은 이런 야당 탄압에 대해 앞으로 강도높은 대처를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지난 17일 심재철 의원실 보좌관들이 한국재정정보원이 운영하는 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디브레인)에서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예산정보 수십만건을 내려받아 불법 유출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심재철 의원은 이에 대해 무고 등의 혐의로 맞고소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