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文 대통령,“지체없이 현지 구호활동 나서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라오스 댐 사고 긴급 구호대 파견 지시
정부, 관련 부처 긴급 차관회의 진행

문재인 대통령이 SK건설이 라오스에 시공 중인 대형 수력발전 댐 보조댐의 유실 사고와 관련해 긴급구호대 파견을 지시했다.

25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메세지를 전달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 대통령은 이날 “댐 사고의 원인이 무엇인지 알아보는 상황이지만 우리 기업이 댐 건설에 참여하는 만큼 우리 정부도 지체 없이 현지 구호 활동에 적극 나서야 한다”며 “긴급구호대를 파견하는 등 정부 차원의 강력한 구호대책을 마련하라”고 밝혔다.

특히 “긴급구호대 파견 외에도 댐 건설 현장 직원의 국내 가족 대상으로 현지 직원 안전 여부와 실시간 상황도 소상히 설명해주라”고 강조했다.

이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오전 관련 부처 차관회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앞서 지난 23일 밤 SK건설이 라오스 남동부 아아프 주에서 시공 중인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댐의 보조댐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다량의 물이 방류되는 바람에 마을이 침수되면서 여러 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라오스 정부는 피해 지역을 긴급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