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성태 “한국당 중앙당 해체, 당명 바꾸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쇄신안 발표하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사진=연합뉴스 제공

자유한국당이 환골탈태를 예고했다. 6·13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쇄신방안으로 중앙당을 해체하고 당명을 바꾸기로 했다.

현재 한국당을 이끌고 있는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은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부로 한국당은 중앙당 해체를 선언하고 지금 이 순간부터 곧바로 중앙당 해체 작업에 돌입하겠다”며 “권한대행인 제가 직접 중앙당 청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청산과 해체 작업을 진두지휘하겠다”고 밝혔다.

김 권한대행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위원장은 외부에서 영입하겠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당명 교체도 꺼냈다. 다만, 중앙당 해체는 당헌·당규에 따라 당 의결기구를 거쳐야 하는 상황이라 반대에 부딪힐 가능성도 있다.

김 권한대행은 “집권당 시절 방대한 조직 구조를 걷어내고 원내중심 정당, 정책중심 정당으로 다시 세워가겠다”면서 “중앙당 조직을 원내중심으로 집중하고 그 외 조직과 기능을 필수적 기능 위주로 슬림화해서 간결한 의사결정 구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구조조정을 예고한 김 권한대항은 “중앙 당사를 공간적으로 최소화하고 전국에 산재한 당 자산을 처분해 당 재정 운용 또한 효율화하겠다”며 “당 자산으로 마련된 재원으로 당 조직의 구조조정을 마무리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당 혁신을 완수해 갈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역할로 임무를 제한하겠다”며 “혁신비대위의 역할과 위상이 제대로 정립될 수 있도록 우리당 의원 전원의 동의와 당 전국위원회 의결 등 공식 절차를 밟아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권한대행은 “당이 지표로 삼는 이념과 철학의 핵심과 더불어 조직혁신, 정책혁신도 맞물려 하겠다”며 “그 마무리 작업을 새로운 이념과 가치를 담도록 당의 간판을 새로운 이름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