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유승민 “선거 패배의 책임지고 사퇴한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사진=연합뉴스 제공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선거 다음날인 14일 유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시도지사를 한 명도 배출하지 못했고, 기초단체장 마저도 한 명도 배출하지 못했다.

그는 “대표직을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며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할지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고민하겠다”며 “그 속에서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 정치를 어떻게 살려낼지, 보수의 가치와 보수정치 혁신의 길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유 대표는 “개혁보수의 씨를 뿌리고 싹을 틔우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혁보수의 길만이 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신념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선거 결과에 대해 유 대표는 “보수가 처음부터, 완전히 다시 시작하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며 “당장 눈앞의 이익에만 매달려 적당히 타협하지 않겠다. 철저하고 근본적인 변화의 길로 가겠다”고 발언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관련태그

#6.13선거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