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박3일 룸싸롱 성접대 등 가스공사 비리 백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계약 밀어주고 11명 258회 골프 접대
성접대도 9명 23회 받아···해외여행 현금 받아
장기간 특정업체 일감몰아주고 이권 챙겨

이미지 확대thumbanil

<제공=감사원>

가스공사 팀장 L은 2013년도 7월 기술개발공모에 참여한 주식회사 A의 ‘디지털 기반의 관리소 통합보안 경보시스템 개발’ 과제에 대한 현장성능시험을 하기 위해 당시 부하직원 차장 및 대리와 함께 2박3일간 A 업체 본사가 있는 부산광역시로 출장을 갔다. L은 부하직원 2명과 함께 출장 첫날 본사를 방문해 위 과제에 대한 성능시험을 마치고 A의 대표이사 Q로부터 부산광역시 수영구에서 저녁 식사접대를 받은 뒤 유흥주점에서 술 및 성접대를 받았다. L은 Q로부터 출장기간 2박 3일 동안 유흥주점 접대 2회(성접대 2회 포함) 및 골프접대 등 총 480만원 가량의 향응을 수수했다.

한국가스공사 임직원들의 ‘갑질’이 도를 넘어 사회적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특정업체에 일감을 몰아주고, 골프접대와 집단으로 성접대를 받는 등 갑질의 횡포도 천태만상이다.

19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서울 금천구)이 한국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계약관리 직원 등이 특정업체에 일감을 몰아주고 이들 중 11명은 총 258 차례의 골프접대를 받고, 9명은 23차례 성접대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부당한 압력을 통해 계약업체에게 자신과 유착관계에 있는 업체의 물품(영상관제시스템, 감시카메라 설비, 기슬과제 수행)등을 납품 받도록 종용하면서 자신의 이권을 챙겨왔다. 악질적이고 지능적인 방법으로 장기간에 걸쳐 갑질이 이뤄졌다.

이들 중 특히 지역본부장급 이씨는 12개 업체로부터 향응을 제공 받고 이 중 일부 업체를 자신이 관리·감독하는 원도급사에게 해당 업체의 물품이 납품 되도록 부당한 압력을 지속적으로 행사했다.

이씨는 ‘무인관리소용 감시카메라 설비’ 구매계약을 주식회사 A와 체결했다. 앞서 A회사 대표는 계약 수주를 위한 일체의 업무를 주식회사 B에게 일임한 후, 그 대가로 계약이 체결될 경우에 B 회사에 감시카메라의 설치 및 부자재 납품에 대한 하도급을 주기로 약속했다. 그러나 이씨는 자신의 집 인근인 경기도 안양시에 있는 식당에서 B회사 대표를 불러 식사를 하면서 하도급 물량 중 절반을 주식회사 C에게 배분해 달라고 요구했다. B회사 대표가 이를 거절하자 수시로 불러내 강요를 했고, A회사 대표까지 불러 압박을 넣었다. 이씨는 하도급 물량 배분 등 업체의 이권에 부당하게 개입해 C 회사에 이익을 제공하면서 그 대가로 30회에 걸쳐 494만8475원 상당의 골프접대를 받았다.

이씨는 이러한 방법으로 꾸준히 2개 업체를 밀어주고 해당업체로부터 34차례 골프접대 등 향응을 제공받고, 또 다른 업체로부터도 30차례의 골프접대를 받았다. 골프와 술자리 이후에 추가 결제를 통해 이를 이씨가 자유롭게 사용하도록 했다. 이외에도 이씨를 접대하기 위해 12업체가 2011년부터 2016년 2월까지 사용한 금액은 6400만원이다.

이씨 외에도 공사의 다른 직원 9명은 무려 23회나 성접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광주 ‘라마다’ ‘누룽지’ 대구 ‘포유’ ‘여우비’ 등의 유흥주점과 집창촌을 이용해 성 접대를 받았고 해외여행 목적으로 현금으로 받아 챙기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의 성접대는 카드나 현금영수증 내역을 통해 업체명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과도한 금액이 결제된 것이 드러나 덜미가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현금으로 결제했을 시, 실제 드러나지 않은 경우도 더 많을 것으로 추측된다.

이훈 의원실 관계자는 “모 하도업체가 가스공사의 심각한 갑질에 불만이 쌓여서 감사원에 투서를 넣은것이 아닌가 추측한다”며 “감사원 적발사항 자체는 작년에 나온 사건인데 박근혜 탄핵정부여서 묻히고 발표자체를 간단하게 하고 말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료 내용을 살펴보니 가스공사 직원들의 비위행위가 지속적이고 악질적인 성향이 있어 심각성을 느꼈다”면서 “가스공사는 내부 감사 시 계약 업체만 확인하는 것에 그치지 말고 하도급 등 관련 업체까지 꼼꼼히 살펴 다시는 이런 부정이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