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가면’ 악녀 유인영, ‘오 마이 비너스’ 합류··· 정겨운과 황금라인업 완성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정겨운과 유인영이 KBS2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에 전격 합류한다 / 사진= 뉴스웨이 사진DB


정겨운과 유인영이 KBS2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에 전격 합류한다.

정겨운, 유인영은 오는 11월 첫 방송될 KBS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극본 김은지, 연출 김형석, 제작 몽작소, 이하 ’오마비’)’에서 각각 전직 국가 대표 수영선수로 현재는 의료법인 가홍의 홍보팀장을 맡고 있는 임우식 역과 몸꽝에서 꽃미녀로 환골탈태한 변호사 오수진 역을 맡아 소지섭, 신민아와 함께 ‘오 마이 비너스 주인공 4인방’으로 호흡을 맞춘다.

무엇보다도 정겨운이 맡은 임우식 역은 15년 동안 강주은(신민아 분)과 연인 관계를 이어온 남자. 하지만 긴 세월로 인해 강주은과는 의무만 남은 사랑을 하고 있을 때등장한 오수진과 사랑에 빠지면서 오래된 연인 강주은과 이별한다. 심지어 김영호(소지섭 분)와는 어릴적부터 악연 관계를 갖고 있다.

유인영이 맡은 오수진 역은 강주은(신민아 분)의 옛 친구로 뚱뚱하고 자신감이 없던 과거와는 달리, 초절정 미녀로 변신한 인물. 신민아의 직장상사이자 미녀로 환골탈태한 캐릭터 유인영은 신민아와 정겨운을 사이에 두고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인다. 드라마 속 긴장감을 더해줄 상큼하고 매력적인 악녀로 등장해 신민아의 열등감을 고조시킨다.

무엇보다 ‘오 마이 비너스’는 할리우드 배우들의 몸매를 책임지는, 마성의 매력을 지닌 베일에 감춰진 트레이너 김영호와 과거 한때 잘나갔던 얼짱에서 몸꽝으로 역변한 여자 변호사 강주은 극과 극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면서 외적인 모습이 아닌 내면의 모습까지 진정으로 사랑하게 되는 과정을 유쾌하게 그려내는 새로운 장르의 ‘헬스힐링 로맨틱코미디’다.

‘넝쿨째 들어온 당신’의 연출 김형석PD의 섬세함과 KBS 단막극 ‘내가 결혼하는 이유’를 집필한 떠오르는 신예 김은지 작가, 소지섭-신민아의 극강케미 등이 예고되면서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소지섭, 신민아, 정겨운, 유인영 등 비너스 배우 4인방이 보여줄 차원 다른 로코 연기와 극과 극을 달리는 캐릭터 조화가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지 관심이 쏠리는 상황. 헬스힐링 로맨틱 코미디라는 장르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제작사 몽작소 측은 “정겨운과 유인영이 최종 확정되면서 소지섭, 신민아에 이어 더욱 탄탄한 라인업이 완성됐다”며 “정겨운이 보여줄 지고지순했던 사랑이 변한 오랜 된 연인의 심리, 또 환골탈태 한 초절정 미녀 유인영이 연기할 과거 흑역사를 지닌 여자의 설욕전이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KBS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는 ‘발칙하게 고고’ 후속으로 11월 16일 첫 방송 될 예정이다.

홍미경 기자 mkhong@

관련태그

#정겨운

#유인영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