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클럽하우스’ 등장한 정용진 “우승 위해 야구단 인수”

팀명 이미 정해져 다음달 유니폼·엠블럼 공개
‘노랑’ 사용 안 해···기존 팀 컬러 ‘빨강’ 살린다
NC다이노스 벤치마킹, ‘용진이형’ 호칭 좋아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지난 27일 음성채팅 소셜미디어 ‘클럽하우스’에서 신세계 야구단 운영 계획을 밝혔다.

이날 정 부회장에 따르면 신세계 야구단은 이미 팀명이 정해졌고 다음달 중 유니폼과 엠블럼을 공개할 예정이다. 그는 새 팀명에 대해 “와이번스보다 ‘인천’하면 딱 떠오르는 이름으로 할 것”이라며 “공항 중심으로 이름이 정해졌다”고 말했다.

야구단 상징 색상으로는 이마트를 대표하는 노란색은 사용하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현재 팀 컬러인 빨간색은 신세계를 상징하는 색과도 겹쳐 이를 살릴 예정이다. 구장에 스타벅스와 노브랜드 버거도 입점시킬 계획이 있다고도 언급했다.

우승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정 부회장은 “NC다이노스를 벤치마킹해서 우승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NC다이노스 구단주 김택진 대표를 ‘택진이형’이라고 부르는 것처럼 자신을 “용진이형으로 불러도 좋다”고도 답했다.

정 부회장은 앞으로 10연승을 한다면 시구할 계획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5위 안에 들려면 이번에 영입한 외국 선수들이 25~30승은 해줘야 한다”며 “우리팀이 만약 10위를 하면 벌금 내겠다”고 덧붙였다.

클럽하우스는 목소리만으로 대화를 나누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다. 기존 사용자로부터 초대받은 이에 한해 계정을 생성할 수 있으며 인스타그램을 통해 주로 소통하던 정 부회장도 지난 15일 초대장을 받아 가입한 상태다.

김민지 기자 km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