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에너지공기업이 뛴다|가스공사]수소 경제 주도권 쥔다

수소산업에 2030년까지 4조7000억 투자
수소사업본부 신설···“경제적·안정적 공급”
수소·LNG 복합충전소 전국 30곳 설치 추진

(왼쪽부터) 현대차그룹 지영조 사장, 가스공사 채희봉 사장이 업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한국가스공사가 수소 사업을 발판 삼아 재도약에 나서고 있다. 오는 2030년까지 수소산업에 5조원 가까이를 투자해 수소 기반 친환경에너지기업으로 탈바꿈을 준비한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글로벌 시장 트렌드가 친환경 에너지 중심으로 재편됨에 따른 수소사업 확대를 비전으로 내세웠다. 채 사장은 “올해 수소 사업에 과감하고 선제적으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선진국들은 수소경제 활성화에 경쟁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지구 온난화와 미세먼지가 세계적 문제로 대두하면서다. 고갈 가능성이 없고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수소가 기존 화석연료를 대체할 새로운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국 정부 역시 작년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한 데 이어 수소산업을 적극 육성할 방침이다.

가스공사는 이에 발맞춰 수소사업 기본계획도 일찌감치 발표했다. 오는 2030년까지 민·관 자금을 합쳐 수소 산업에 4조7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에너지 공기업 중에선 가장 많다. 일단 올해 가스공사는 채희봉 사장 신년사에 이은 후속 조치로 수소사업본부와 수소유통센터의 신설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한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가스공사는 이번 조직 개편으로 경제적인 수소 생산·공급을 위한 과감한 투자를 나선다는 방침이다.

지난 38년간 천연가스 산업을 이끌어온 경험을 바탕으로 거점형 수소생산기지 구축, 해외 그린수소 생산·도입과 수소 융복합 충전소 구축 등을 추진한다. 나아가 수소유통센터를 신설, 수소 유통 시스템을 개발하고 공정한 수소 유통시장을 조성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생산·공급·유통 시스템을 아우르는 수소산업 전체 밸류체인(가치사슬)을 구축한다는 목표다. 수소 핵심기술 및 탄소중립 기술을 확보하고자 자체 연구개발(R&D)을 확대하는 동시에 인수합병(M&A) 부서를 신설해 외부 핵심기술을 적극적으로 인수할 계획이다.

가스공사는 전국으로 연결된 가스 배관과 전국 거점에 있는 공급관리소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이 강점이다. 이 같은 인프라를 이용해 수소 인프라 및 유통망을 경제적이고 효과적으로 구축해나간다는 계획이다. 가스공사는 국내 수소차 충전소에 수소를 100% 독점 공급하는 국내 최대 ‘수소 사업자’가 되겠다는 비전이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진행한 수소 전담기관 공모에서 ‘수소 유통 전담기관’으로 선정돼 수소 유통 전반에 중추적인 역할도 담당하게 됐다.
가스공사는 2022년까지 전국의 수소 유통을 위한 ‘수소 배관’을 주요 거점도시에 우선 설치한다. 2030년 수소 가격(1kg 4500원)도 지금의 절반 수준으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연 47만 톤의 수소 공급을 시작으로, 오는 2030년까지 연 173만 톤의 수소를 공급할 계획이다. 2040년엔 연간 수소공급 규모를 345만 톤으로 확대한다. 아울러 내년까지 수소충전소도 30개까지 늘린다.

지난해부터 창원, 광주에 거점형 수소 생산기지를 구축하고 있으며 2022년 하반기부터 수소를 생산하게 된다. 수소 관련 13개사가 참여한 수소충전소 설치·운영 특수목적법인인 ‘하이넷’을 설립해 40기의 수소충전소를 수주하는 등 수소충전 기반 확대에 나섰다. 현대자동차와는 ‘수소 사업 경쟁력 확보 및 지속 가능한 수소 인프라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도로공사와는 2025년까지 전국 주요 물류거점에 수소·LNG 복합충전소 30개를 설치하기로 했다.

또 자체적으로 충전소에서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제조식 수소충전소를 김해에 설치해 올해 운영을 목표로 두고 있다. 대구혁신도시 내에도 수소충전소를 구축한다. 탄소배출이 없는 그린수소를 해외에서 도입하고, 수전해·수소 액화 등 핵심 기술력 확보를 위해 해외 수소 메이저 기업들과 협력할 방침이다.

아울러 최근 가스공사는 대구시와 총 사업비 900억원을 투입해 수소산업 기반 육성과 지역상생을 위한 플랫폼인 (가칭)‘K-R&D캠퍼스’를 구축하기로 했다. ‘K-R&D캠퍼스 구축사업’은 가스공사의 미래 신성장 동력 창출 기반 마련과 함께 지역상생 오픈 플랫폼 구축으로 사회적 책임을 실현하기 위해 에너지 연구, 수소유통, 기술지원, 홍보·교육, 상생협력 기능이 집적된 복합공간을 건립하는 프로젝트다. 이는 가스공사의 수소인프라 핵심사업이자 지역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의 디딤돌이 될 중요한 사업이 될 전망이다.

또한 최근 경남 창원·통영시와 함께 수소교통 복합기지 시범사업자로 선정되는 등 친환경 모빌리티 충전소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창원·통영시와의 협업으로 공모사업에 지원해 두 곳 모두 선정되는 성과를 거둔 가스공사는 향후 해당 지자체와 함께 수소교통 복합기지 구축·운영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2022년 완공을 목표로 LNG 기반 융복합 충전소 형태로 추진된다.

이 밖에도 가스공사는 신성장사업본부 융복합사업처를 정규 조직으로 키워 천연가스 생산기지 및 파워 플랜트 수출 사업인 GTP사업을 위한 아세안 베트남 사무소를 신설했다. 현재 베트남, 태국 등 다양한 국가와 협상을 진행 중이며 이를 통해 천연가스 사업과 발전 사업을 동시에 추진하는 융복합 사업 진출을 확대한다.

액화천연가스(LNG) 냉열 및 벙커링 사업 등 신사업 분야 투자 확대와 LNG 시장 다양화를 통한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에도 나선다. 디지털 전환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디지털뉴딜처도 신설했다. 또한 임시 조직이던 안전혁신위원회를 정규 조직으로 격상해 안전관리 시스템을 강화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수소 경제로 향하는 기본 계획을 늦어도 2월초까지 내놓는다는 계획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앞으로 천연가스 기반 추출수소 공급과 더불어 재생에너지, 바이오가스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공급을 함께 추진함으로써 대한민국 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