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형오 한국당 공관위원장 “한국형 국민경선제로 가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은 4·15 총선 공천에 대비해 “한국형 완전 국민경선제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17일 김형오 위원장은 국회에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 면담 뒤 기자들과 만나 “완전한 국민경선을 한번 생각해야 할 때”라며 “한국형 오픈 프라이머리, 한국형 국민경선제를 한국당에서 실현해 정치 신인이 진입장벽 때문에 턱을 넘지 못하는 일은 없도록 해야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공천 관리만큼은 공정하게 해야 한다”며 “최대한 투명하게, 객관적·중립적·독립적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구에게도 휘둘리거나 간섭받지 않을 것”이라며 “황 대표가 ‘전권을 주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인적 쇄신과 관련해 눈을 가리고 칼을 든 ‘정의의 여신’을 거론하며 “사랑하는 사람한테도 칼날이 갈 수 있다”며 “이런 생각에 번민하고 고민했다. 이 직을 수락하지 않으려고 했던 이유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12명이 불출마 선언을 한 것에 대해 정말 미안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 이분들의 결단이 절대 헛되지 않아야겠다”며 “새로운 인재를 영입하는 작업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의 출마 지역을 묻자 김 위원장은 “황 대표가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거나 하겠다고 하는 건 본인의 생각이고, 출마하겠다고 하면 그다음에 어떻게 하느냐는 공관위가 결정할 사항”이라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공관위원장이 혼자 결정할 사안은 아니다. 충분히 여러 가지를 고려하겠다”며 “대표가 어떻게 하는 게 전략적으로 가장 효과적이고 또 기울어가고 있는 한국당을 살릴 수 있는 모습일까 여러 각도에서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