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성배 기자
등록 :
2019-06-09 13:41

6~7월 지방 재개발·재건축 1만3000여 가구 분양

수도권에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집중되자 건설사들이 지방 정비사업에 공을 들이는 분위기다. 지난해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강화, 초과이익환수제 부활 등 규제가 강화됐고, 최근 서울시까지 정비사업에 개입하고 있어서다. 지방 분양시장은 ‘양극화’라는 평가 속에서도 재개발, 재건축 단지는 높은 청약 결과를 보이고 있어 분양 결과에도 관심이 쏠린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6~7월 지방 17곳에서 2만1539가구가 공급을 앞두고 있으며, 이 중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1만3645가구가 일반분양 예정이다. 지역별로 부산 5곳 3682가구, 대구 5곳 3353가구, 광주 3곳 2208가구, 대전 1곳 1441가구, 경남 2곳 1914가구, 충북 1곳 1047가구 등이다.

공급물량의 78.3%는 광역시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시는 지방에서도 시장 분위기가 좋은 만큼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낸 것으로 분석된다.

정비사업으로 분양된 지방 아파트는 치열한 청약 경쟁률도 내고 있다. 올해 들어 대구 수성구 뉴타운신천을 재건축한 `동대구 비스타동원`은 1순위에서 평균 18.8대 1을 기록해 후끈 달아올랐다. 남구 월산1구역을 재개발한 '광주 남구반도유보라'는 평균 51.19대 1로 마감됐다. 전북 전주 우아주공1단지을 헐고 지은 ‘우아한시티’도 19.1대 1을 보였다.

향후 서울 재개발, 재건축 공급량은 더 줄어드는 만큼 건설사들이 지방 행(行)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에 재건축 사업으로 지정된 104곳 중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곳은 32곳에 불과하다. 내년 3월까지 조합을 설립하지 못하면 정비사업구역에서 해제되는 정비구역 일몰제에 처한 사업장도 38곳에 달한다.

부동산 전문가는 “지방은 정비사업이 진행되는 원도심에 편의시설, 학군, 교통 등 지역의 주요 인프라가 집중된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입주 시 지역 핵심 인프라를 바로 누릴 수 있는데다 브랜드 건설사가 시공사로 나서는 경우가 많아 선호도가 높다”고 말했다.

신규 공급되는 지방 재개발, 재건축 단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우선 삼성물산은 부산진구 연지2구역 재개발로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를 6월 분양할 예정이다. 지상 최고 33층, 21개동 총 2616가구의 대단지로 조성되며, 이중 전용면적 51~126㎡, 1360가구가 일반분양된다. 부산시민공원과 부산어린이대공원, 초연근린공원, 백양산 등이 가까워 도심 속 숲세권 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자녀 교육환경도 우수하다. 연지초가 아파트와 인접하고 있으며, 초연중, 초읍중, 부산진고 등도 도보로 접근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주거시스템을 접목해 입주민에게 최적의 주거환경을 제공하는 ‘래미안 IoT 플랫폼’도 래미안 최초로 적용했으며 서면 학원가, 부산시립도서관, 국립부산국악원 등의 교육 문화시설이 인근 지역에 위치해 있다.

대구에서는 화성산업이 7월 남구 선주주택 재건축으로 ‘봉덕2차 화성파크드림’을 분양 계획을 잡고 있다. 총 499가구로 지으며, 일반분양은 전용면적 59~84㎡ 407가구다. 신천이 인근에 위치하며, 봉덕초, 경일여고, 협성고 등이 가깝다. 코오롱글로벌도 같은 달 상록지구 재개발로 975가구 아파트를 내놓으며, 716가구를 일반분양 계획이다. 대구 1호선 교대역을 걸어서 용 가능하다.

대전에서는 6월에는 대림산업·한화건설 컨소시엄이 도마·변동 8구역 재개발로 아파트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총 1881가구 중 전용면적 59~84㎡ 1441가구가 일반분양 예정이다. 유등천이 인접해 주거 여건이 쾌적하다.

이 외에도 이달 경남 창원에서는 대우건설·쌍용건설 컨소시엄이 교방1구역 재개발로 1538가구 아파트를 내놓으며, 이 중 865가구를 일반분양 예정이다. 충북 청주에서도 6월 원건설이 탑동2구역 재개발로 1371가구를 시공하며, 전용면적 39~129㎡ 1047가구를 일반분양 예정이다.

김성배 기자 ks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