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서승범 기자
등록 :
2016-04-12 17:54

수정 :
2016-04-12 17:54
관련 태그

#2016총선

#권혁세

#SNS

[선택4·13]권혁세, 불법 SNS 선거운동혐의 반박

“선관위·김병관 후보·보도 매체 책임 물을 것”

경기 성남 분당갑 권혁세 새누리당 후보가 불법 SNS 선거운동혐의로 고발당한 데에 억울함을 내비쳤다.

권 후보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경기도 선거관리위원회와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후보측이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부풀려 발표한 것에 대해 분노와 함께 개탄스럽다는 입장을 밝힌다”고 말했다.

권 후보는 “제가 ‘온라인 홍보업체와 후보자의 인터넷 홈페이지 및 SNS 관리 명목의 계약을 맺고 해당 업체 직원들을 동원해 조직적으로 선거운동을 하게 했다’는 주장은 터무니없는 허위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담당자에게 일임한 일이지만, 파악한 바로는 정상적인 업체와 계약을 해서 운영을 했으며, 선거비에 포함돼 정산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공직선거법에 설치가 금지된 유사기관이 전혀 아니다. 명백한 모략”라고 반박했다.

또 권 후보는 “중립을 지켜야 할 선관위가 조사도 충분히 하지 않고, 사전 통보도 없이 선거 마지막일 하루 전에 고발한 배경이 의심스럽다”며 “지역 소재 매체에 관련 내용의 기사가 게제되고 김 후보측이 이를 확대 재생산하고 있는 것을 보면 전방위적인 음해가 이뤄지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권 후보는 “끊임없는 흑색선전과 인신공격에도 저는 분당·판교 주민들의 품격을 믿고 선거운동 마지막 시간까지 깨끗한 클린 선거를 이어갈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앞서 권 후보는 경기도선관위로부터 온라인 홍보업체 등 유사기관을 이용해 소셜미디어 상에 조직적으로 선거운동을 했다는 이유로 검찰에 고발당했다.

권 후보는 선관위에 엄중 경고하는 한편, 내용을 확대한 김병관 후보에게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또 해당 내용을 보도한 매체에게는 법적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서승범 기자 seo6100@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