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금호석화, 日 박람회서 탄소나노튜브 신제품 ‘K-나노스’ 공개

기존 제품을 고분자에 접목시켜 전기와 열 특성 극대화

27일 금호석유화학 연구원이 도쿄 '나노테크 2016' 전시부스를 방문한 고객에게 CNT 복합소재 적용사례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금호석유화학 제공


금호석유화학이 일본 도쿄 빅사이트홀에서 개최된 ‘나노테크 2016(Nano Tech 2016)’ 국제박람회에서 탄소나노튜브(CNT) 신제품을 공식 발표했다고 27일 밝혔다.

금호석유화학이 이번에 소개한 탄소나노튜브 ‘K-Nanos(K-나노스)’ 신제품은 기존 고순도 탄소나노튜브 제품 4종을 합성수지·합성고무·전자소재 등 고분자에 접목시켜 전기와 열 특성을 극대화한 복합소재 17종이다.

금호석유화학은 이를 원료로 제작한 타이어·코팅시트·하우징 등 최종제품 14종도 함께 전시하며 공격적인 마케팅에 나섰다.

특히 연구임원을 포함한 연구진과 영업담당 총 10여명으로 구성된 테스크포스를 파견했다. 테스크포스는 전시부스 운영 외에도 일본 현지 전기전자기업, 대학교 등과 사업개발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장영찬 금호석유화학 연구기획임원은 “탄소나노튜브는 단일 제품으로도 가치가 높지만 고분자에 응용했을 때 그 진가가 드러난다”면서 “나노테크 국제박람회는 그 동안 준비해 온 탄소나노튜브 복합소재들이 객관적인 평가를 받을 수 있는 첫 국제무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호석유화학은 올해 나노테크 국제박람회를 시작으로 해외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일본을 비롯해 중국, 동남아, 유럽, 북미 지역 등을 주요 시장으로 상정하고 있으며 시장 확대를 위해 전기전자·반도체·자동차 산업 관련 신규 복합소재 개발과 품질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탄소 동소체의 일종인 탄소나노튜브는 철의 100배에 이르는 인장강도와 구리보다 1000배 높은 전기전도성을 지니고 있어 ‘꿈의 소재’로 불린다.

금호석유화학의 탄소나노튜브 K-Nanos는 독보적인 고밀도화 기술을 통해 분말 밀도를 최대 0.14g/ml까지 향상시키면서도 분진을 최소화해 환경오염을 최소화한다는 강점을 갖고 있다.

생산공장은 충청남도 아산에 위치하고 있으며 연간 생산능력은 50톤이다. 시장조사기관 IDTechex는 2020년까지 탄소나노튜브 세계 시장규모가 약 80조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