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버블세븐 아파트, 경매시장서 인기···낙찰가율 전부 80% 껑충

부동산경기 침체 속에 맥을 못 추던 버블세븐 지역이 최근 경매 시장에서 상승세다.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이 일제히 80%를 넘어섰다.

부동산태인은 지난달 경매가 진행된 버블세븐 아파트 338건을 분석한 결과 이들 7개 지역의 평균 낙찰가율이 모두 80%를 상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버블세븐 7개 지역 낙찰가율이 80%를 동시에 초과한 것은 지난 2011년 2월 이후 35개월 만이다.

평촌이 91.01%로 낙찰가율이 가장 높았고, 서초구(85.95%), 송파구(85.78%), 용인(85.63%), 강남구(84.17%), 분당(81.40%), 목동(81.16%)이 뒤를 이었다.

버블세븐 아파트가 골고루 좋은 경매 성적을 올리며 7개 지역 합산 낙찰가율도 지난 2011년 2월(84.66%) 이후 최고 수준인 84.41%로 올라섰다. 이는 전달보다는 3.91%포인트, 작년 같은 달보다는 10.9%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버블세븐 아파트 경매 입찰경쟁률 역시 8.38대1로 지난 2009년 8월(8.44대1)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평촌(11대3대1), 용인(10.6대1)이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업계 관계자들은 버블세븐 아파트가 이처럼 경매시장에서 인기를 끈 것은 입지적 장점과 근래 수도권 아파트의 전반적인 상승세가 맞물려서라고 풀이했다. 부동산시장 침체 초기부터 다른 지역보다 집값 하락폭이 컸던 점도 인기 요인으로 꼽았다.

정대홍 부동산태인 팀장은 “경쟁이 치열해도 낙찰가율이 80% 선에서 유지됐는 것은 입찰자들이 보수적인 기준으로 입찰에 나섰다”며 “예전처럼 ‘묻지마 버블’이 생겨날 여지는 적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지난 1월 수도권 아파트경매 낙찰가율 역시 82.78%를 기록해 2011년 4월(83.07%) 이후 최고치로 치솟았고, 입찰경쟁률도 7.65대1로 2009년 8월(7.83대1) 이후 최고를 나타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