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한사태 불씨 정치적 이슈로 부상하나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되면서 신한은행 내부가 다시 뒤숭숭하다. 신한 내부에서는 '신한사태'가 다시 되살아나는 것이 아니냐며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금융권에 따르면 경제개혁연대는 최근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과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경제개혁연대가 고발한 것은 신상훈 전 사장과 이백순 전 신한은행의 1심 재판과정에 나왔던 남산 3억원 의혹에 대한 것이다.

남산 3억원은 지난 2008년 신한은행 직원이 서울 장충동 남산자유센터에서 현금 3억원을 신원불명의 사람에게 전달한 사건이다. 이 사건은 신한사태 검찰 수사 과정에서 "라 전 회장 지시로 이 전 의원에게 건네졌다"는 증언이 나오면서 알려졌다. 남산 3억원은 조사 과정에서 신한사태와 관련 없다는 이유로 검찰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경제개혁연대는 "신한사태 1심 선고와 당시 검찰수사는 너무나 미흡했다"며 "신한사태 1심 판결문과 라응찬 전 회장의 비자금 운용 자료를 입수해 검찰 과정에서 생략되거나 추가로 수사가 필요한 부분을 면밀히 검토해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3부에 배정됐고 검찰은 관련 자료를 검토 한 뒤 추가 조사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신한금융은 이번 검찰고발과 관련해 당혹스러워 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과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이 집행유예 판결을 받으면서 '신한사태'가 봉합되는 듯 했다. 그러나 이번 사건은 신한사태 처럼 내부 사건이 아닌 대통령 친형이 개입된 정치적 사건인 만큼 사건 확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신한은행 한 관계자는 "신한사태 이후 신한은행 이미지는 바닥으로 추락했다"며 "겨우 봉합해 이미지를 제고와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시점에서 잇따라 사건이 터져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한동우 회장 체제 이후 신한사태에 이어 최근 직원의 고객 돈 횡령, 계좌 불법조회, 학력 차별 대출이자 논란 등 한 회장 체재 이후 크고 작은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최재영 기자 sometimes@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