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경기 침체로 '이마트 지수' 1년내내 100미만 기록

이마트가 소비 경기를 보여주기 위해 개발한 '이마트 지수'가 지난해 내내 100미만을 기록했다.

이마트는 476개 상품군의 분기별 소비량 변화를 분석,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만드는 '이마트 지수'가 지난해 평균 97.1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마트에 따르면 “2009년 세계 금융 위기 직후 이마트 지수가 전분기 100미만을 기록한 이후 올해가 두 번째”라고 설명했다.

항목별로는 ▲의(衣) 생활지수 94.0, ▲식(食) 생활지수 97.3, ▲주(住)생활지수 100.5, ▲문화 지수는 95.0등으로 나타났다.

불황이 지속되면서 우유, 라면 등 생필품 소비까지 줄어들었다. 지난해 이마트 지수는 ▲우유 93.1, ▲라면 98.3, ▲소금 83.3 이었다.

반면 '반값 상품' 등 판매는 크게 증가해 ▲이마트 TV 164.3 ▲반값 화장품 118.0 ▲반값 골프채 114.0 등으로 집계됐다.

대형마트 의무휴업 시행으로 이마트 지수 대상 점포의 영업일수는 전년대비 2% 감소했고, 손님수는 1% 줄었다. 의무휴업일이 도입된 사업장의 경우 일요일 내점객수는 17% 줄었다.

김민 신세계 유통산업연구소 부장은 "2012년은 지속된 경기 침체로 역대 최저 지수 기록, 생필품 소비 감소 등 소비 위축이 심화된 해였다"라며 "반값 상품, 대체 상품 등 불황형 상품군을 제외하면 대부분이 연간 지수로 100미만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김보라 기자 kin33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