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라이프 꿀팁]초여름 더위, 알아두면 좋을 생활기상지수들

  • 등록  :
  • 2018-05-25 16: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한낮의 기온이 30도를 웃돌며 전국이 초여름 날씨를 보이고 있습니다.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는 시기, 기온 외에도 알아두면 좋을 생활기상지수들이 있는데요. 각 상황별 대응요령까지 확인할 수 있는 생활기상지수, 무엇이 있을까요?

◇더위체감지수(5~9월)=기온과 습도, 일사량을 조합해 산출하는 기상지수로 섭씨(ºC)로 표시합니다. 대상(일반인, 노인, 어린이)과 환경(농촌, 실외작업장, 취약거주환경 등)에 따른 시간대별 더위 위험도와 대응요령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더위체감지수 ‘위험’단계 시 일반인은 야외 활동 시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수분도 자주 섭취해야 합니다. 어린이·노약자는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실내 온·습도를 조절할 필요가 있지요.

◇자외선지수(3~11월)=태양이 가장 높게 뜨는 시간에 지표까지 도달하는 자외선의 양, 즉 하루 중 최대값을 나타낸 지수입니다. 자외선은 피부 색소 질환 및 노화를 유발하는 요인으로 가급적 노출을 줄이는 게 바람직합니다.

자외선지수 ‘매우높음’ 단계 시 햇볕에 노출 시 수십 분 내에 피부 화상 가능성이 있으며, 외출 시 긴 소매 옷, 모자, 선글라스를 이용해야 합니다. 자외선 차단제도 수시로 덧발라주는 게 좋습니다.

◇식중독지수(연중)=온도와 미생물 증식 기간의 관계를 고려해 식중독 발생 가능성을 수치로 나타낸 것입니다. 역시 각 단계별 대응요령까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식중독지수 ‘경고’ 단계 시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높아 각별히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조리음식은 75℃(어패류 85℃) 이상으로 1분 이상 충분히 가열하고 음식물 외부 운반 시 10℃ 이하에서 보관이 필수지요.

◇불쾌지수(6~9월)=기온과 습도를 이용해 불쾌감의 정도를 수치로 나타낸 것. 개인에 따라 느끼는 정도에는 차이가 있지만 여름철 참고할 만한 주요 지수입니다.

불쾌지수 ‘높음’ 단계 시 50% 정도의 사람이 불쾌감 느낄 수 있으며 지속적인 수분 섭취와 실내 온습도 조절이 필요합니다. 어린이·노약자는 12시~5시 사이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가벼운 옷을 입는 게 좋습니다.

이상 생활기상지수는 기상청 홈페이지 및 모바일 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박정아 기자 pja@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아 기자pja@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