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경제 · 정치

文대통령 “北美대화 취소, 당혹스럽고 매우 유감”

  • 등록  :
  • 2018-05-25 06: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문재인 대통령이 심각한 표정을 한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된 6월12일에 열리지 않게된 데 대해 당혹스럽고 매우 유감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0시부터 1시간동안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 긴급회의를 소집해 언급한 발언의 일부다. 문재인 대통령이 긴급회의를 소집한 데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4일 백악관 명의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북미정상회담 취소’ 공개 서한을 보낸 것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긴급회의 소집에는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서훈 국정원장 등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긴급회의 때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는 포기할 수도, 미룰 수도 없는 역사적 과제”라면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당사자들의 진심은 변하지 않았다. 정상 간 보다 직접적이고 긴밀한 대화로 해결해 가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나아가 문재인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대화 취소 의미가 무엇인지 지속적으로 파악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4일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대화 취소) 뜻이 무엇인지, 그 정확한 의미를 파악하려고 시도 중”이라고 했다.

한편 정치권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대화 취소 공개 서한을 놓고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어설픈 평화중재자 역할이 한반도 평화에 큰 암운을 드리우고 있다”고 밝혔고,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미국의) 일방적인 방식으로 취소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한미정상회담을 우호적으로 마치자마자 이 같은 일을 저리는 게 동맹과 우방에 대한 예의인가”라고 밝혔다.


우승준 기자 dn111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승준 기자dn1114@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