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산업유통

정재은 명예회장, 딸 정유경에 신세계인터 150만주 증여

  • 등록  :
  • 2018-04-24 21: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이 그룹 내 패션유통 계열사인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분 150만주를 딸인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에게 증여했다. 이로써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은 신세계인터내셔날 최대 주주로 올라섰다.

24일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이 보유한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분 150만주(21.01%)를 신세계
백화점 정유경 총괄사장에게 증여했다고 공시했다. 증여 대상 지분은 24일 종가 기준 1900억원 규모에 달한다.

이번 증여로 정 명예회장의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분은 21.68%에서 0.68%로, 정 총괄사장은 0.43%에서 21.44%로 변동됐다.

이번 증여는 정 총괄사장의 취임 3년차를 맞아 책임경영 강화 차원에서 진행돼 개인 최대 주주에 등극하게 됐고 증여세는 적법한 절차에 맞게 개인이 납부할 예정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이번 증여에 따른 납세 의무를 성실히 이행할 계획”이라며 “증여세 규모는 세법에 따라 정해져 규모나 개인적인 납부 방법에 대해서는 알수 없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dw038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영 기자dw0384@newsway.co.kr

초심을 잃지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