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금융정책

[김기식 사퇴]연이은 수장 낙마에 침통한 금감원

  • 등록  :
  • 2018-04-17 14: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김기식 금감원장, 저축은행장 간담회.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연이은 원장 불명예 퇴진에 분위기 술렁
임원회의는 티타임으로 사내방송은 중단
“금융개혁 이끌 적임자였는데···아쉬움 커”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후 2주 만에 돌연 사의를 표명하자 금감원이 침통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 달 사이 두 명의 수장이 불명예 퇴진으로 연이어 자리를 떠난 것에 직원들도 적잖이 동요하는 모습이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김기식 전 금감원장은 전날 저녁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 직후 임명권자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선관위가 김 전 원장이 19대 국회의원 임기 막바지인 2016년 5월 정치 후원금 5000만원을 민주당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기부한 것을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결론낸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김 전 원장은 이날부터 더이상 출근하지 않으며 차기 원장이 임명될 때까지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직무대행을 맡아 금감원을 이끌게 됐다.

갑작스런 소식을 접한 금감원은 차분한 분위기를 유지한채 업무를 이어가고 있지만 내심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눈치다. 김 전 원장 사퇴 여파로 당초 예정됐던 주간 임원회의는 간단한 티타임으로 대체했으며 아침마다 각 부서 직원을 중심으로 각종 생활정보와 음악을 공유하던 사내방송도 중단했다. 전임 최흥식 원장이 채용비리 의혹으로 취임 6개월 만에 사퇴한 데 이어 신임 원장까지 2주 만에 떠나게 되자 충격이 작지 않았던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금감원 한편에서는 아쉬움을 토로하는 목소리도 감지된다. 그간 김 전 원장이 감독·검사 부문 기능 회복과 독립성 확보 등 금감원의 숙원 과제를 풀어낼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아왔기 때문이다. 앞서 금감원 노조도 이례적으로 그의 취임을 환영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며 기대감을 내비친 바 있다.

금감원 한 직원은 “지난 2주간 김 전 원장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자 내부에서 회의적인 반응이 흘러나오기도 했다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은 사람이 대부분인 것으로 안다”면서 “김 전 원장이 물러난 지금도 아쉬운 마음이기는 모두 마찬가지 아니겠나”고 귀띔했다.

김 전 원장의 사퇴로 불과 보름 만에 다시 유광열 수석부원장 대행체제로 돌아온 금감원은 한동안 내부 추스르기에 신경을 기울일 전망이다.

다만 금융감독당국 수장의 연이은 낙마로 소비자 보호 강화와 서민금융 혁신, 금융사 지배구조 개선 등을 골자로 한 금융개혁이 동력을 잃을 위기에 놓이면서 금감원장 공백 장기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이와 관련 김 전 원장은 이날 원내 인터넷 게시판에 올린 ‘금융감독원 임직원 여러분께’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그동안 여러 가지 일로 상처받은 여러분께 제가 다시 상처를 드렸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는 “취임사에서 밝혔듯 개인적인 이유로 공직에 대한 망설임이 있었지만 주어진 소임이라 생각하고 정말 제대로 하고 싶었다”면서 “그 소임은 이제 제 후임자의 몫이자 여러분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짧은 시간이었지만 제가 경험한 바로는 여러분은 국민이 기대하는 금융감독기구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수행할 역량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여러분과의 인연을 소중한 기억으로 간직하겠다”고 덧붙였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서 기자sia0413@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