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산업CEO

[MWC 2018]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5G로 3등 벗어날 것”

  • 등록  :
  • 2018-03-01 17: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사진=LG유플러스 제공

“홈미디어 강점 내세워 기회 만들 것”
CJ헬로비전 포함해 케이블 인수 검토
SK텔레콤 자유주행·VR 기술 평가도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자이 “5G는 굉장한 기회일 수밖에 없다”며 “5G가 3등을 벗어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27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8’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LG유플러스가 강점을 보이고 있는 홈미디어를 바탕으로 5G에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앞세우겠다는 것이 권 부회장의 전략이다.

권 부회장은 “4G에서 5G로 갈 때 3위 업체가 올라갈 수 있는 좋은 기회다”라며 “IPTV·IoT·AI를 무기로 해서 홈미디어 사업에서 확실한 강자로 자리매김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권 부회장은 “모바일에서 차별화를 한다는 것이 굉장히 어렵다는 걸 느껴왔다”면서 “이제 모바일도 차별화 서비스가 가능하다는 것을 발견해서 올해부터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 부회장은 최근 발표한 무제한 요금제를 내세웠다. 권 부회장은 “어느 정도 용량 차면 속도 느려지는 것은 진정한 무제한이 아니다”라며 “저희는 끝없이 써도 속도가 떨어지지 않는 진정한 요금제다”라고 주장했다.

이같은 요금제의 초기 반응은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쟁사 대비 가입자가 적은 것이 오히려 차별화된 요금제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제한 요금제 가입자 증가가 5G 전환에 장애가 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5G는 속도 굉장히 빨라진다. 5G는 더 빠른 속도 필요한 사람이 가입하는 것이다. 4G와 결이 다르다”고 답했다.

또한 권 부회장은 CJ헬로비전 뿐만 아니라 케이블TV 업체를 인수하는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 부회장은 “케이블 업체들의 상황이 넉넉치 않기 때문에 다각도로 보고 있다”며 “다만 서두를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이날 권 부회장은 경쟁사인 SK텔레콤에 대해서도 언급한 부분도 눈길을 끌기도 했다.

권 부회장은 “SK텔레콤의 자율주행차 기술 가운데 자동차 업체가 하겠다고 한 부분이 있다”며 “우리는 우리가 해야 되는 일과 하지 말아야 하는 일을 분류하기 위해 단단히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옥수수VR’에 대해서는 “기술적으로 어렵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고민 많이 하는 것 같다”며 “홀로그램은 가격이 비싸고 시간이 굉장히 걸리기 때문에 상용화하기는 좀 그렇지 않나”라고 말했다.

한편 권 부회장은 MWC에 직접 참가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지금은 많은 도움 받고 있다. 우리가 도움 줄 수 있는 위치되면 적극적으로 하겠다”고 답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강길홍 기자 sliz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길홍 기자slize@newsway.co.kr

"균형을 잡으려면 움직여야 한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