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금융은행

은행 가계대출 금리 3년2개월래 최고

  • 등록  :
  • 2018-01-30 15: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예대금리차 6년10개월만에 최고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이후 은행 가계대출 금리가 3년 2개월 만에 최고를 찍으며 3.6%대에 진입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3년 3개월래 가장 높았다. 예금은행 수신금리보다 대출금리가 더 뛰면서 예대금리차는 2011년 2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벌어졌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2017년 12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예금은행 대출금리(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3.62%로 한 달 전보다 0.07%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금리는 3.59%에서 3.61%로 한 달 사이 0.02%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금리 수준은 3.64%를 기록한 2014년 10월 이후 최고였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0.03%포인트 상승한 3.42%로 집계됐다. 주택담보대출 수준도 2014년 9월(3.50%)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집단대출(3.43%)은 0.04%포인트, 보증대출(3.49%) 0.06%포인트, 일반 신용대출(4.49%)은 0.07%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기업 대출금리는 0.1%포인트 상승한 3.64%로, 2015년 5월 3.71% 이후 가장 높았다. 특히 대기업 대출(3.28%)에서 0.15%포인트 올랐다. 중소기업 대출은 0.08%포인트 오른 3.86%를 기록했다.

예금은행 대출금리가 오른 것은 지난해 11월 30일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1.25%에서 1.50%로 6년 5개월 만에 인상한 여파가 반영된 결과다.

가계대출 중 고정금리 비중은 28.9%로 한 달 전보다 1.1%포인트 확대됐다. 그러나 지난해 9월(30.0%) 이후 30%대를 계속해서 밑돌고 있다. 기준금리 상승에 힘입어 수신금리도 올랐다.

예금은행 저축성 수신금리는 1.79%에서 1.81%로 0.02%포인트 상승했다. 저축성 수신금리는 2015년 3월(1.92%) 이후 가장 높았다. 대출금리 상승 폭이 수신금리보다 크다 보니 은행 총대출금리와 총수신금리 차이인 '예대금리차'는 잔액 기준으로 2.30%포인트로 벌어졌다.

비은행금융기관 대출금리는 신용협동조합(4.67%→4.73%), 상호금융(4.00%→4.04%), 새마을금고(4.07%→4.08%)에서 올랐고 상호저축은행(11.02%→10.50%)에서만 떨어졌다.

예금 금리는 상호저축은행(2.40%→2.50%), 신용협동조합(2.18%→2.25%), 상호금융(1.79%→1.89%), 새마을금고(2.10%→2.21%)에서 모두 올랐다.


신수정 기자 christ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수정 기자christy@newsway.co.kr

손가락이 아닌 달을 봐달라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