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부동산일반

6월 전국 아파트 전월세전환율 4.7%··· 2011년 이후 첫 상승

  • 등록  :
  • 2017-08-04 18: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전국 주택종합 전월세 전환율. 사진=한국감정원 제공.

전국 주택 전월세전환율 전달比 0.1%포인트 오른 6.5%

전세시장이 안정세를 보이면서 아파트 전월세전환율이 2011년 1월 통계 작성 이후 6년6개월만에 처음으로 상승세로 돌아섰다. 전국 주택 전월세전환율도 2012년 1월 이후 상승 전환했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되는 비율로, 이 비율이 높으면 상대적으로 전세에 비해 월세 부담이 높다는 의미다.

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6월 기준 전국 주택 전월세전환율은 전달보다 0.1%포인트 오른 6.5%로, 2012년 1월 이후 처음으로 상승세로 돌아섰다. 전국 주택 전월세전환율은 지난해 2012년 1월 9.2%를 기록한 후 계속 하락 혹은 보합세를 보여왔다. 특히 6월 아파트의 전월세전환율은 전달보다 0.1%포인트 오른 4.7%를 기록했다. 이 역시 2011년1월 통계작성 이후 처음으로 상승전환한 수치다.

6월 주택종합 전월세전환율은 세종이 5%로 가장 낮고, 경북이 9.5%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유형별로는 아파트가 4.7%, 연립다세대가 6.5%, 단독주택이 8.2%로 나타났다. 아파트 전월세 전환율은 서울이 4.1%로 전월과 동일한 전환율을 기록한 가운데 전국에서 가장 낮은 전월세 전환율을 기록했다. 반면 전남은 7.4%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25개 지자체 중에서는 송파구가 3.6%로 가장 낮고 중랑구가 4.6%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아파트 월세유형별 전환율은 월세가 6.4%, 준월세가 4.8%, 준전세가 4.1%로 나타난 가운데 수도권은 준전세가 4% 지방은 준월세가 5.1%로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립다세대는 서울이 5.1%로 가장 낮고, 전남이 12%로 가장 높았다. 서울에서는 강북권은 5.6%, 강남권은 4.8%로 모두 전월과 동일하게 나타났다.

단독주택은 서울이 6.8%로 가장 낮고, 경북이 11.4%로 가장 높았다. 서울 강북권은 7%로 전월 대비 0.1%포인트 하락, 강남권은 6.7% 동일하게 나타났다.

면적별로는 전용 30㎡ 이하 소규모 주택의 전월세전환율이 가장 높게 나타난 가운데 전환율이 가장 낮은 60㎡초과와의 격차는 연립다세대가 2.3%포인트, 단독주택이 3.9%포인트로 조사됐다.





손희연 기자 fela@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희연 기자fela@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