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한카드, 창립 15주년···"금융에서 일상까지 바꾸는 온리원 플레이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신한카드가 15주년을 맞았다.

신한카드는 지난 30일 창립 15주년(10월 1일)을 맞아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등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기념식을 서울 중구 소재 신한카드 본사 3층 대강당에서 진행했다. 창립기념식은 임영진 사장 기념식사, 유공직원 표창, 비전 업그레이드 선포식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임영진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먼저 3000만 고객과 신한카드 임직원, 그리고 신한금융그룹 임직원에게 감사를 전했다.

임 사장은 신한카드가 현재의 위상을 가질 수 있도록 이끌어준 나침반은 그동안의 비전이었던 만큼 이를 업그레이드해 카드를 넘어 일류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키워드를 '드림 플레이어(Dream Player)'로 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3가지 도전 과제를 제시했다.

임 사장은 먼저 금융에서 일상까지 바꾸는 'Only1 Player'가 되자고 말했다.

이를 위해 종합금융 포트폴리오의 완성과 함께 비금융 플랫폼과 라이프 콘텐츠를 강화함으로써 진정한 '라이프앤파이낸스(Life & Finance)플랫폼'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 1위를 지키는 카드 본업과 미래사업의 조화로운 성장을 통해 차별된 'Only1 플랫폼 기업'으로 진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두 번째로는 고객을 '신한카드의 플레이어(pLayer)'로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임 사장은 "성장의 변함 없는 본질은 언제나 고객"이라며 "고객이 사용자를 넘어 신한카드의 팬이 되게 하는 일이 가장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를 위해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 경험을 통한 '고객경험(CX, Customer eXperience)'이 중요하다며 "고객들의 경험이 데이터로 쌓이고, 이러한 데이터를 토대로 '인사이트(Insight)'를 만들고, 이러한 인사이트가 또다른 고객경험 혁신으로 이어지는 선순환을 만들어내자"고 했다.

마지막으로 다르게 일하는 신한카드만의 성장 문화를 정착시킬 것을 강조했다 .새로운 변화를 이끌기 위해서는 신한카드 구성원 모두가 '문화 RE:Boot Player'가 돼야 한다는 의미다. 임 사장은 "바르게, 빠르게, 다르게 일하는 신한카드만의 성장 문화를 정착시키자"며 "성장 문화의 지향점은 우리 사회의 '공감과 상생의 가치'를 키우는 일인 만큼 ESG 실천에도 힘쓰는 신한카드가 돼야한다"고 말했다.

임영진 사장은 "내가 꿈을 이루면 나는 누군가의 꿈이 된다는 말이 있듯이 꿈을 이루는 신한카드의 선한 영향력이 세상의 또다른 꿈이 돼 공감과 상생의 가치를 더욱 커지게 만드는 여정을 힘차게 시작하자"는 말로 기념식을 마무리했다.

한편 신한카드는 옛 LG카드와 옛 신한카드가 통합한 2007년 10월 1일을 창립일로 삼고 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관련태그

#신한카드

#임영진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