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구광모 LG 회장 "경영 환경 어려워도 끌려 가선 안 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9일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사장단 워크샵' 개최
LG 최고경영진, 미래 포트폴리오 방향 점검·실행 전략 논의
"미래준비는 첫째도, 둘째도 철저히 미래고객 관점에서 고민해야"

이미지 확대thumbanil

29일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열린 'LG 사장단 워크샵'에서 구광모 (주)LG 대표가 최고경영진과 대화를 나누며 이동하고 있다. 사진=LG 제공

"경영 환경이 어려울 때 일수록 그 환경에 이끌려 가서는 안 된다. 주도적이고 능동적 자세로 다가올 미래 모습은 우리 스스로 결정해 나갈 수 있어야 한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능동적인 미래 준비와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강조했다.

30일 LG그룹에 따르면 LG 최고경영진은 지난 29일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사장단 워크샵'을 열고, 중장기 관점에서 미래준비를 위한 경영전략을 논의했다.

이날 구광모 ㈜LG 대표를 비롯해 계열사 CEO, 사업본부장 등 30여 명은 그동안 선택과 집중을 통해 구축한 사업기반을 토대로 5년, 10년 후의 미래 포트폴리오 방향을 점검하고 구체적인 실행 전략에 대해 심도 있게 의견을 나눴다.

특히 미래준비를 위한 실행 전략은 철저히 미래고객의 관점에서 고민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이날 워크샵은 주재우 국민대 경영학부 교수와 탈레스 S. 테이세이라(Thales S. Teixeira) 전 하버드 비즈니스스쿨 교수의 강연으로 시작했다. 주 교수는 고객경험 혁신에 대한 본질적 이해와 설계 방안을, 테이세이라 교수는 고객가치 실천 전략의 실행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주제로 강연했다.

이어 LG 최고경영진은 강연 내용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는 고객가치 기반의 혁신 활동 결과에 대해 점검하고, 고객이 체감하고 인정할 수 있도록 고객 중심으로 일하는 문화를 만들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LG 최고경영진은 또 오후에 진행된 분임토의를 통해서 현재 LG그룹의 사업들을 미래의 고객가치와 경쟁력 관점에서 면밀히 살피고, 미래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는 포트폴리오 방향성에 대해 토론했다.

구광모 회장은 "미래준비는 첫째도, 둘째도 철저히 미래고객의 관점에서 고민해야 한다"며 "미래고객이 누구이고, 정말로 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 그에 대해 우리는 어떤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낼 것인지, 수없이 질문을 던지고 답을 찾는 것이 미래준비의 시작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LG가 만들어 낼 고객경험, 상품, 솔루션, 브랜드 등이 고객에게 얼마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지가 우리의 미래 경쟁력"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LG는 이날 워크샵에서 별도 세션을 마련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을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LG는 지금까지의 유치 지원 현황과 향후 계획을 공유하고, 부산세계박람회가 국가적으로 중요하고 의미가 큰 행사인 만큼 LG 계열사의 최고경영진이 국내외에서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

LG는 코로나19가 시작된 2020년부터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해 사장단 워크샵을 진행했으며 이번처럼 대면회의를 진행한 것은 2019년 9월 이후 3년 만이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구광모

#L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