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검찰·세관, '이상 외환송금' 우리·신한은행 압수수색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우리은행 제공

검찰과 세관 당국이 수상한 외환거래와 관련해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을 압수수색했다.

2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제범죄수사부와 세관 당국은 이날 우리은행 지점과 신한은행 본점·지점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내부 전산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

이들 지점은 이상 외환송금이 이뤄진 곳이다.

금감원 검사 결과 이달 22일 기준 우리은행의 이상 송금 규모는 16억2000만달러, 신한은행은 23억6000만달러로 집계됐다. 또 해당 거래는 가상자산거래소에서 나온 자금이 무역법인 명의의 계좌로 이체된 뒤 해외로 송금된 형태를 띠는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과 세관 당국은 국내 가상화폐 시세가 해외보다 비싸게 형성되는 이른바 '김치 프리미엄'을 노린 차익거래로 의심하고 있다.

그간 세관은 금감원의 의뢰를 받아 1차 수사를 진행했고, 검찰은 이상 송금 계좌를 분석해왔다.

업계는 검찰과 세관의 수사범위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금감원은 지난 22일 은행권 외환송금 검사 중간결과를 공유하며 혐의 업체 82곳으로부터 72억2000만달러(약 10조1000억원)에 달하는 거래가 이뤄졌음을 확인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지난달 14일 공개한 액수보다 6억8000만달러(약 9500억원) 가량 늘어난 수치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