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밀리의 서재, 증권신고서 제출···11월 코스닥 상장 목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국내 최대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가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공모 절차에 돌입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016년 설립된 밀리의 서재는 2017년 구독형 전자책 서비스를 선보인 독서 플랫폼 기업이다.

현재 12만 권에 달하는 독서 콘텐츠를 비롯해, 도서 IP(지식재산권)를 기반으로 오디오북과 오디오드라마, 챗북(채팅형 독서 콘텐츠) 등과 같이 콘텐츠화해 독서의 편리성을 더했다. 밀리의 서재는 지난해 9월 지니뮤직에 인수돼 KT그룹에 편입되면서 독서 콘텐츠 확산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금까지 밀리의 서재와 공급 계약을 맺은 출판사는 올해 8월을 기준으로 1500개 이상이며 구독형 플랫폼으로서 안정적인 성장 궤도에 안착했다.

밀리의 서재는 구독자 수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누적 회원수는 2019년 200만명 수준에서 올해 8월 기준 약 550만명으로 가파르게 성장했다. 전체 구독자 중 2030 세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60%에 달한다.

B2B 기업 회원도 확대되고 있다. 공공기관 및 기업들의 전자 도서관 도입에 따라, 밀리의 서재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기업 수도 2019년 30개 사에서 올해 8월 기준 약 190개사로 급증했다.

콘텐츠 및 구독자 수 증가에 힘입어 올해 상반기 흑자 전환에도 성공했다. 밀리의 서재는 지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연평균 61%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냈으며, 올해 상반기에만 매출액 210억원, 영업이익 10억원을 달성하면서 이익 성장을 본격화했다.

상장 후 밀리의 서재는 도서 IP를 다양한 2차 콘텐츠로 더욱 확장할 계획이다. 구독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이끌어낸 도서 IP는 오디오북 등 다양한 2차 콘텐츠로 확산하고 동시에 KT미디어 계열사를 다방면으로 활용할 전망이다. 기존 도서 콘텐츠의 카테고리도 여러 장르로 확대하고, 아동 및 청소년용 콘텐츠 사업 등으로도 활동 반경을 넓힐 계획이다.

서영택 대표는 밀리의 서재 "구독자의 신뢰를 통해 국내 최대 규모의 독서 플랫폼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작가, 출판사와 함께 상생을 바탕으로 한 성장을 이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KT그룹과의 시너지를 통해 책 기반의 오리지널 IP를 활용하고 전 세대에게 사랑받는 기업이 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밀리의 서재는 총 200만주를 공모하며, 희망 공모가는 2만1500~2만5000원이다. 총 공모 예정 금액은 430억~500억원이다. 오는 10월 25~26일 수요예측을 거쳐, 10월 31일~11월 1일 일반청약을 진행하고 11월 코스닥 시장 상장을 목표로 하고있다. 상장 주관은 미래에셋증권이 맡았다.

안윤해 기자 runha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