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고금리·월세난 속에 부영그룹 민간임대아파트 주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최근 금리대출 상승 깡통전세로 인한 전세시장의 불안 등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내 집 마련이 어려워지고 있다. 특히 내 집 마련의 중심에 있던 2030세대의 경우 더욱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 지난해 7월 기준으로 2030세대의 아파트 매입 비중이 44.8%를 기록했지만 올해들어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이자 부담이 커지자 최근 매입 비중이 24.8%까지 줄어들며 2019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나타내고 있다.

부동산 시장 침체로 인해 집값이 하락할 가능성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대출의존도가 높은 2030세대는 대출이자 부담이 커지자 안정적인 민간임대아파트를 선택하는 수요층이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최근 공급된 민간임대아파트 단지는 수십 대 1에서 수백 대 1의 경쟁률을 보이는 곳도 있다.

주거 불안정이 대두되는 상황에서 주변 시세보다 합리적인 비용으로 거주가 가능한 민간임대아파트는 소비자들에게 매력적인 대안이다. 무주택자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고 대부분 입주 후 8 ~ 10년의 임차 기간이 보장된다. 임대 계약 기간이 만료되면 거주자에게 분양전환 우선권을 주는데 분양전환이 싫으면 포기하면 되므로 수요자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주는 장점이 있다. 입주민과 건설사 합의에 따라 조기 분양도 가능하다.

민간임대아파트의 또 다른 장점으로는 취득세, 보유세 부담이 없고 거주기간 동안 무주택 자격을 유지할 수 있어 향후 청약을 노려볼 수도 있다. 뿐만 아니라 국내 임대아파트 공급의 주축인 LH와 부영 등 민간임대 아파트 건설사들은 시장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스스로 임대 아파트의 품질을 끌어올리며 입지, 특화 설계 및 마감자재 상향, 커뮤니티 시설과 조경 등을 분양 아파트 못지않게 꾸려내고 있다. 또한, 임대보증금에 대한 보증을 받을 수 있고, 개인이 아닌 건설사가 운영하는 만큼 퇴거 시 안전한 임대 보증금 반환도 가능하다.

그동안 민간임대아파트는 대부분의 건설사가 기피하던 사업이다. 수익성이 낮고 부정적인 사회 인식 때문에 유수의 건설사들이 꺼려했다. 국내 최대 민간임대주택사업자인 부영그룹 정도만이 사업을 유지해왔다. 부영그룹은 지금까지 전국에 약 30만 가구의 아파트를 공급했는데 그 중 임대 아파트가 23만 가구에 이른다.

부동산 시장이 과열되며 전세와 매매 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했던 2018년에는 전국 51개 부영 아파트의 임대료를 3년간 동결하며 주거 안정에 기여한 바 있다.

부영 임대아파트의 경우 입주민들의 거주기간도 평균 5.2년으로 전국 전월세 가구의 평균 거주기간인 3.2년보다 길어 민간 건설사의 임대아파트가 안정적인 주거 생활과 향후 서민들이 내 집 마련을 할 수 있는 '주거 사다리' 역할을 했다고 볼 수 있다.

당장 집을 사기보다 임대주택에 거주하면서 부동산 시장을 지켜보려는 2030세대가 늘어나면서 민간임대아파트를 바라보는 소비자의 인식이 차츰 변하고 있다. 앞으로도 금리 인상의 가능성이 높아 주거 불안정이 대두되는 가운데 젊은세대에게 민간임대아파트는 새로운 주거 형태의 대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성배 기자 ksb@

관련태그

#부영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