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라젠, '항암 바이러스' 시리즈 특허출원···"글로벌 경쟁력 확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GEEV' 플랫폼 통해 개발 중인 'SJ-600'

이미지 확대thumbanil


신라젠은 항암 바이러스 플랫폼 'GEEV'와 이 플랫폼을 통해 개발 중인 'SJ-600' 시리즈의 특허를 출원했다고 28일 밝혔다.

회사는 지난 2월 정맥 투여가 가능한 항암 바이러스 GEEV® 플랫폼의 특허를 출원한 이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수행한 SJ-600 시리즈의 항암효능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특허 출원 내용을 보강해 국내 우선권주장출원, PCT 국제출원 및 심사청구를 완료했다. 현재 등록 심사를 진행 중이다.

이어 GEEV® 플랫폼 특허의 후속 출원으로 개선된 형태의 항암 바이러스에 대해 6월 국내 특허와 7월 PCT 국제 특허로 출원을 완료했으며, 등록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항암 바이러스 GEEV ® 플랫폼을 기반으로 사이토카인, 키모카인, 효소 등 신규 치료 유전자를 탑재한 후속 시리즈 파이프라인의 연구를 진행 중이며, 이에 대한 물질 특허를 올해 4분기까지 선출원할 계획이다.

SJ-600 시리즈는 기존의 기술과는 차별화된, 직접적으로 선천면역을 회피할 수 있는 독보적인 플랫폼이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혈중 항바이러스 물질을 저해하는 단백질을 바이러스의 외피막에 발현하기 때문에 정맥으로 투여해도 암세포까지 항암바이러스가 살아서 도달할 수 있다. 정맥 투여는 약물을 전신으로 빠르게 전달하기에 좋은 방법이지만, 항암바이러스는 정맥 투여 시 종양까지 이동하는 동안 혈액 내 항바이러스 물질에 의해 대부분 제거된다는 단점이 있었다. SJ-600은 이러한 단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신라젠의 GEEV 플랫폼은 항암 효능을 상승시킬 수 있는 복수의 치료 유전자를 탑재할 수 있고, 항암제 활성화 효소와 각종 면역 조절인자를 발현하도록 제작하는 것도 가능하다. 신라젠은 SJ-600 시리즈를 종양 내 직접투여가 불가능한 심부의 암종을 비롯해 다양한 고형암으로 적응증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지난 6월에는 SJ-600의 전임상이 우수한 결과를 보이며 조기 완료됐다. 서울대 의과대학은 다양한 암종의 이종이식 모델에서 SJ-600 시리즈의 항암 효능을 평가했다. 그 결과 유의미한 결과를 도출, 연내 연구논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신라젠은 임상분야 강화를 위해 글로벌 제약사 릴리, 노바티스 출신의 마승현 상무를 의학총괄책임자(CMO)로 영입했으며, 최대주주 엠투엔의 지원으로 거래재개 및 경영정상화를 추진하고 있다.

유수인 기자 su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