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추경호 "국책은행·외평기금 동원해 기업 선물환 매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근 원/달러 환율 상승에 대해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나 2008년 금융위기 때와는 다르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 외환시장에서 쏠림 현상이 나타난 만큼 국책은행과 외국환평형기금을 동원해 기업의 선물환을 매입하는 등 달러 공급에 나설 것이라고 예고했다.

추경호 부총리는 25일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추 부총리는 "1997년 외환위기나 2008년 금융위기에는 우리나라 환율이 주요 통화국을 이탈해 급등했는데 이번에는 주요국 통화와 약세 현상이 거의 비슷하다"면서 "과거와는 확연히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들어선 원화가 다른 통화보다 더 빠르게 약세를 보이는 쏠림 현상이 나타나 시장안정조치를 하고 있고 여러 조치를 준비해놓고 있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한국은 지금 세계 9위 수준의 외환보유액과 7천400억 달러 상당의 순대외금융자산을 갖고 있다"면서 "긴장은 계속 해야겠지만 과도하게 불안해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시장에 달러를 추가로 공급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추 부총리는 "선물환 매도 수요를 시중은행·국책은행이 소화할 수 있도록 하고 외평기금도 활용할 것"이라면서 "이런 방식으로 시중에 달러 공급을 확대하면 환율 안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달러 환율 15.5원 오른 1,409.7원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원/달러 환율이 1,400원대를 기록한 2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 환율이 나오고 있다. 환율이 1,400원을 넘은 것은 2009년 3월 31일(고가 기준 1,422.0원) 이후 처음이다. 2022.9.22 xyz@yna.co.kr

외환보유액을 활용한 시장 개입에 대한 논란이 제기되는 데 대해선 "외환보유고는 금고에 쌓아두라고 있는 게 아니라 이럴 때 시장안정조치하라고 있는 자금"이라면서 "외환보유고가 아직 많으므로 이런 부분을 활용해서 적절한 시장안정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 통화 스와프 체결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한국이 시장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여러 대외건전성 장치를 갖고 있으므로 (추후에) 필요할 때 유동성공급장치를 활용하자는 것"이라면서 "미국도 상황을 좀 더 지켜보자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무역적자 상황에 대해선 "적자의 대부분이 에너지 가격 상승 때문에 나오고 있지만 그렇다고 무역적자가 경상적자로 바로 나타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내년 경기 역시 위기 상황으로 봤다.

그는 "전 세계 경기가 올해보다 내년에 더 안 좋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면서 "물가 수준이 안정되는데 시간이 걸리고 경기는 세계 경기 둔화에 영향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