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기재차관 "금융·외환·채권시장 각별한 경계심···시장안정 노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29일 "시장에서 과도한 쏠림 현상이 나타날 경우에 대비해 시장 안정을 위한 정책적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방 차관은 이날 서울 수출입은행에서 기재부 내 담당 부서와 국제금융센터가 참여하는 시장 상황 점검 회의를 열고 "각별한 경계심을 갖고 금융·외환·채권시장 반응에 유의하면서 관계기관 간 긴밀한 공조·대응체계를 유지하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최근 우리 금융시장이 미국 등 주요국 금융시장과 동조화가 심화한 측면이 있으므로 당분간 시장 상황에 대한 주의 깊은 모니터링과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린 잭슨홀 회의가 우리 금융·외환·채권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하기 위해 열렸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잭슨홀 회의에서 당분간 제약적인 통화 정책이 필요하다며 현재의 긴축(금리 인상)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뉴욕 증시에서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가 3.4% 급락하고 10년물 국채 금리도 2bp(1bp=0.01%포인트) 상승했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인덱스가 0.3% 상승하는 등 달러화 강세 현상도 나타났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