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기정 공정위원장 후보, 軍복무 중 삼성생명 근무 의혹···韓 "입영휴직 후 복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특수전문요원으로 병역을 마친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군 복무 기간이 삼성생명 재직 시기와 겹쳐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25일 연합뉴스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한기정 후보는 1990~1991년 특수전문요원으로 병역을 마쳤는데, 이 시기 삼성생명 사원으로 근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수전문요원은 석사 학위 소지자 중 시험을 거쳐 특정인원을 선발하고 6개월 간 육군 군사교육 등을 받으면 소위로 임관함과 동시에 전역시켜주는 제도다. 이는 1984년 시작됐으나 특혜 논란이 일면서 1992년 폐지된 바 있다.

한 후보의 1991년 2월9일 전역했다. 다만 국회에 제출된 인사청문요청안을 보면 그는 삼성생명에 1990년 6월 입사해 1993년 3월까지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

공정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한 후보자는 1990년 6월 입영 휴직해 1991년 2월9일까지 6개월간 군사 교육을 받은 후 같은 달 25일에 복직했다"면서 "삼성생명에 근무하면서 석사장교로 복무한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석사장교라는 특혜를 이용한 것도 모자라 기업 입사 직후 휴직하는 특혜를 누리며 군 생활을 한 사람에게 기업 감시와 시장 공정성을 담보해야 하는 공정위원장을 맡긴 임명권자의 안일함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