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통령실, 정책기획수석 신설 검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홍보수석 거취는 21일 발표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통령실에 '정책기획수석'이 신설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현재 '2실(대통령 비서실, 국가안보실) 5수석(정무-경제-시민사회-사회-홍보)' 체제는 '2실 6수석' 체제로 될 전망이다. 최영범 홍보수석의 거취와 관련한 추가 인사는 오는 21일 확정될 예정이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18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 비서실 조직에 대해 현재 정책기획수석을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이걸로 개편이 끝날지, 일부 언론에서는 '3실장 7수석' 이야기도 나오지만 거기까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저희가 일단은 정책기획수석을 먼저 신설하는 방안으로 간다"고 말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정책기획수석이 신설되면 산하에 국정과제비서관과 기획비서관 등이 자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실장은 정책기획수석 신설 배경에 대해 "민생이라든지 정책 어젠다 쪽에 소통 문제라든지 그런 것이 있었기 때문에 앞으로 국민, 내각, 대통령실 간 소통과 이해를 원활히 할 수 있는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일단 정책기획수석을 먼저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직이라는 것이 원래 살아있는 유기체 같은 것"이라며 "(일을) 하면서 다른 필요성이 있으면 그 때마다 개편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 가운데 '일각에서 대통령실 슬림화가 윤석열 정부 기조였는데 여기에 어긋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김 실장은 "슬림화는 계속해야 한다. 하다 보면 필요한 분야가 있고 또 줄일 분야도 있을 것"이라며 "슬림화라는 대전제는 가지고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정책기획수석에 유력하게 거론되는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상근부회장에 대해선 "유력하신 분"이라며 "아직은 조직 개편을 하고 그 다음 많은 인재를 발굴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것도 조금 시간을 주면 확정해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책기획수석이 신설되면서 현재 장성민 정책조정기획관의 역할은 무엇인가'란 질문에 "장 기획관은 앞으로 부산 엑스포 유치에 집중할 것"이라며 "국가적 현안이 워낙 크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특히 "장관급인 정책실장과 차관급인 정책기획수석의 차이점은 정책실장은 밑에 경제 수석과 사회수석 같은 조직을 갖고 총괄하는 개념"이라며 "정책수석은 수평적으로 행정부 같은 데서 잘 안 돌아가는 분야, 국정 과제나 실현해야 할 과제에 집중하는 역학을 하기에 정책실장과는 다르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실장은 최영범 홍보수석의 거취에 대해선 21일 밝히겠다고 했다. 그는 "이 분야는, 이 분에 대해서는 조금 살펴볼 게 있다. 이번 일요일에 이 자리에서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김 실장은 "임기가 한 5% 정도 지난 상황인데 내부에서 어떻게 하는 것이 가장 효율적인가는 부단히 쇄신해 나가야 할 과제라고 보고 있다"며 "여러 가지 문제를 꼼꼼히 점검해 바꿔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