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쌍용차, 1H 영업손실 5019억..."2018년 이후 최저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판매 회복 따른 매출 증가와 함께 자구노력 통한 비용절감 효과로 재무구조 큰 폭 개선
5분기 연속 판매 증가세로 영업손실 1/3 수준 감소, 2018년 상반기 이후 최저 수준 기록
토레스 총력 생산체제 구축 통해 판매 물량 증대 및 재무구조 한층 개선시켜 나갈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이승연 기자

쌍용차가 지난 상반기 영업손실을 전년 동기 대비 3분의 1로 줄이면서 회생 가능성을 높였다.

쌍용차는 올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상반기 ▲판매 4만 7709대 ▲매출 1조 4218억원 ▲영업손실 591억원 ▲당기 순손실 303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영업손실은 전년 동기 1779억원의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고 당기 손손실은 1805억원에서 6분의 1 수준인 303억원으로 감소됐다. 특히 영업손실은 기업회생절차 돌입 이전인 2018년 상반기 이후 최저 수준이며, 당기 순손실 역시 2017년 상반기 이후 최저 수준이다.

이러한 실적은 판매 회복세와 함께 제품 믹스 변화에 따른 매출증가와 지속되고 있는 자구노력을 통한 비용 절감 효과로 재무구조가 전년 대비 큰 폭으로 개선된 것이다.

특히 지난해 1분기(1만 8619대)이후 5분기 연속 판매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는 판매는 상반기에 전년 동기 대비 18.3% 증가했으며, 뉴 렉스턴 스포츠&칸 등 제품개선 모델의 판매호조에 따른 제품 믹스 변화로 23.8%의 매출 증가세를 기록했다.

무엇보다 지난 5월에 6년 만에 월 최대 실적을 기록한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42.7% 나 증가하는 등 지난 3월 이후 4개월 연속 8000대 판매를 넘어서는 상승세를 이끌었다.

손익실적도 판매회복에 따른 매출증가는 물론 지속되고 있는 추가 자구노력에 따른 비용절감 효과가 배가 되면서 영업손실 규모가 큰 폭으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쌍용차는 토레스가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계약 물량이 5만대를 넘어서는 등 호평을 얻고 있어 지난 7월 2교대 전환 및 휴가 기간 주말 특근 실시는 물론 부품 협력사들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생산라인 가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내수와 수출 등 판매 물량 증가와 함께 자구노력을 통해 손익도 큰 폭으로 개선 되고 있다"며 "지난 7월 출시된 토레스가 시장에서 호평을 받으며 판매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총력 생산체제 구축을 통해 판매 물량을 증대하고 재무구조 역시 한층 개선시켜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승연 기자 lsy@

관련태그

#쌍용차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