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주호영號 출범 예고 D-1···비대위 인선 여전히 베일 속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이 예고된 16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지만, 인선 명단이 여전히 베일에 싸인 가운데 아직 출범 여부가 최종 확정되지 않고 있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을 맞는 17일 전에 비대위를 띄운다는 목표로 16일 비대위원 명단과 사무총장을 비롯한 주요 당직 인선 결과 발표를 추진해왔다.

비대위원은 주 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 의장 등 당연직 3명을 포함해 총 9명으로 꾸려질 예정으로, 명단 발표 후 상임전국위원회를 소집해 비대위원 임명 의결 절차까지 마친다는 계획이다.

관심을 끄는 지명직 6명의 인선은 아직 전혀 공개되지 않았다.

키를 쥔 주 위원장이 철저히 함구하는 가운데 친윤(親尹) 및 비윤(非尹) 등 당내 계파와 원내·원외 등 안배에 막판까지 고심을 거듭한 끝에 일단 큰 틀의 인선 작업은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의 한 관계자는 "오늘(15일) 주 위원장을 만났는데 '인선을 대충 다 해놨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애초 비대위원 제안을 받았지만 끝내 고사한 인사도 더러 있고 사무총장을 맡을 중진 의원 물색에도 난항을 겪는 등 아직 인선이 최종 확정 단계가 아니라는 말도 나온다.

서병수 전국위 의장은 통화에서 "상임전국위 개최 준비는 다 돼 있다"며 "아직 주 위원장이 명단을 주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상임전국위 개최와 관련해 "현재 일정이 결정돼있지는 않는다"며 "인사 관련 부분은 결정돼 발표하기 전까지 알 수 있지 않다"고 말했다.

아직 출범도 하지 않은 비대위 앞에는 벌써 고비가 기다리고 있다.

비대위 출범과 동시에 대표직을 상실하게 되는 이준석 대표가 법원에 신청한 효력정지 가처분의 결과 발표가 임박했기 때문이다.

공교롭게도 이번 가처분 신청 건의 심리가 17일로 예정됐고 법원의 판단은 이르면 당일 중 나올 가능성도 있다.

비대위 전환을 결정한 전국위 의결 절차에 대한 효력 정지와 주 위원장의 직무 집행정지를 구하는 내용 등을 골자로 하는 이번 가처분 신청이 만약 법원에서 인용된다면 비대위는 출항과 동시에 침몰하는 형국이 될 전망이다.

이 과정에서 각종 책임론과 수습 방안 등이 백가쟁명식으로 곳곳에서 분출되며 당이 걷잡을 수 없는 소용돌이로 빠져드리란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반대로 가처분이 기각된다면 일단 '주호영 비대위'는 예정대로 닻을 올리고 당 수습과 개혁 방안 마련, 차기 지도부 선출 준비 등 목적지를 향해 항해를 시작할 전망이다.

법원의 판단에 대한 전망은 보는 시각에 따라 엇갈린다.

최근 이 대표의 언행을 비판하고 있는 판사 출신의 나경원 전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저는 그렇게 인용 가능성이 높다고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며 "절차의 하자 부분도 실질적으로 당헌당규가 개정이 되었기 때문에 (하자를) 찾아보기는 좀 어렵지 않나 이렇게 본다"고 전망했다.

반면 이 대표의 해임을 반대하는 책임당원들의 집단 소송을 이끈 신인규 변호사는 같은 방송에서 "헌법적 관점에서 사고하고 바라본다면 이 부분에 대해선 법원이 개입하는 것이 당연히 맞고 개입을 한다면 실체적, 절차적인 판단을 볼 때 문제점이 너무나도 많다"며 "제동을 걸지 않을 수 없다고 보고 있다"고 진단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