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자동해임' 이준석, 尹·윤핵관 직격 62분간 '분노의 작심회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주말인 13일 당 윤리위의 당원권 정지 6개월 정지 중징계를 받은 이후 36일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서다.

지난 7일밤 페이스북을 통해 기자회견 소식을 예고한 그는 지난 10일 비대위 전환에 대한 효력정치 가처분을 냈고, 이날 회견 직전에서야 장소를 공개했다. 극성 유튜버 등 몰려올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둔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반팔 티셔츠와 반바지를 입고 전국을 유랑하던 때와는 달리, 머리를 빗어넘기고 남색 정장에 흰색 셔츠, 노타이 차림으로 기자회견장을 찾았다.

"집중호우가 끝난 뒤에 기자회견을 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일 것으로 생각해서 (오늘로) 날짜를 정했다"며 입을 뗀 이 대표는 25분간의 모두 발언, 37분의 일문일답 등 총 62분간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측 핵심관계자)에 대한 작심 비판을 이어가며 전면전을 선언했다.

이날 정오께 라디오 인터뷰에서 "2시부터 많은 말을 할 것"이라고 예고한 상태였다.

이 대표는 당내 일부 인사들을 '윤핵관'과 '윤핵관 호소인'으로 규정, 실명으로 거론하며 험지 출마를 공개 압박했다. "그저 호가호위하는 윤핵관으로 남게 될 것" 등의 원색적 비난도 쏟아냈다.

비대위 전환 과정을 "반민주적"이라고 몰아세우며 당을 향해 "조직에 충성하는 국민의힘도 불태워버려야 한다" "파시스트적 세계관을 버려야 한다"고 맹폭했다.

이 대표는 "60년째 북풍의 나발을 불면서 선거에 이겼다고 착각하는 집단은 아마 지난 3번의 선거 승리를 복기하면서 여가부 폐지 정도의 나발만 불면 젊은 세대가 그들을 향해 다시 지지를 보낼 것이라는 착각에 똑같은 실수를 반복할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최근 여당과 정부에 대한 젊은 세대의 기대치가 급전직하한 것은 여가부를 폐지하지 않아서가 아니다. 어젠다를 발굴하고 공론화하는 능력을 상실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최근 국민의힘이 서해 공무원 피격, 어민 북송 사건 등의 쟁점화에 나선 것을 두고도 "저를 몰아세우고 그 자리에 북풍을 불러일으키는 과정이 순탄하지 않았던 이유는 자당의 당 대표에게는 선당후사와 같은 전체주의적이고 폭압적인 처우를 하면서 북송된 어민과 안타깝게 돌아가신 우리 전 해수부 공무원의 인권에 관한 관심이 있는 척하는 모순되면서도 작위적인 모습 때문이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향해서도 폭로 등을 해가며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대통령이 원내대표에게 보낸 메시지가 국민의 손가락질을 받는다면 그건 당의 위기가 아니라 대통령의 지도력 위기"라고 진단하는가 하면 "'이 XX 저 XX'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열심히 뛰어야 했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중간에는 울먹이면서 마스크로 눈물을 닦기도 했다.

이 대표는 '당원 가입 캡처 화면을 보내온 젊은 세대'와 '보수정당에 대한 기대로 민원을 가져오는 도서벽지 주민'을 언급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마약 같은 행복감에 잠시 빠졌다", "진통제를 맞은 듯 새벽 기차를 타고 (호남에 갔다)"며 마스크로 눈물을 닦았다. 그는 자신의 눈물에 분노의 의미가 담겼다고 했다.

그는 모두 발언을 끝내면서 "가처분 신청 결과가 어떻게 나오더라도 당의 혼란이 가중될 것이라고 말하는 분들에게 되묻고 마치겠다. 그걸 알면 어쩌자고 이런 큰 일을 벌이고, 후폭풍이 없을거라고 생각했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국민과 당원께 많은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책임 있는 사람으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