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HMM 민영화 첫발 떼나···해수부, 업무계획에 민영화 의지 피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HMM 제공

국내 최대 규모의 컨테이너 선사 HMM(옛 현대상선)에 대해 정부가 보유하던 지분을 점진적으로 매각해 민영화를 추진한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11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업무보고를 한 자리에서 HMM의 민영화 방안 등 새 정부 해수부의 업무계획을 보고했다.

현재 HMM은 정부가 대주주로 있는 산업은행이 전체 지분의 20.69%를 쥐고 있다.

정부가 국내 최대 컨테이너 선사 HMM의 공공보유 지분을 단계적으로 줄이는 민영화 여건 조성에 착수한다. 또 민간의 선박 투자 활성화를 위해 선박 투자자에게 세제 혜택을 주는 '조세리스 제도'를 도입한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11일 대통령 업무보고를 통해 이같은 내용이 담긴 새 정부 업무계획을 보고했다.

해수부는 업무 계획에 "중장기적으로 HMM의 경영권을 민간에 이양하기 위한 여건을 조성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다만 HMM의 민영화를 위해서는 10조원에 가까운 재원이 필요한 만큼 단기적 민영화는 어렵다. 이 때문에 공공기관의 지분을 단계적으로 축소해 자연스러운 민영화 여건을 마련하겠다는 것이 해수부 측 입장이다.

경쟁 선사보다 부족한 항만터미널 등 물류 자산을 확보해 경쟁력을 키우고 영구채 전환 시 74.1%에 달하는 정부 지분을 단계적으로 줄이면서 민간 매각에 유리한 여건을 만들겠다는 것이 해수부의 세부 설명이다.

조 장관은 "HMM이 흑자 실적을 내는 상황에서 정부와 공공기관이 계속 가져갈 수는 없다"며 "민영화를 위해 공공기관의 지분을 단계적으로 줄여가는 등 여건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승연 기자 l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