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글로벌로 가는 'K-필러·보툴리눔'···매출 효과 '톡톡'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전세계 톡신시장 연평균 13%, 필러 11% 성장
톡신 강자 휴젤·대웅제약, 해외수출 실적 견인
메디톡스, 경쟁력 확보 위해 적응증 확대
바이오플러스·시지바이오·휴온스도 '필러·톡신' 조준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안면미용시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보툴리눔 톡신 및 필러 제품의 매출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전 세계 보툴리눔 톡신 시장은 2019년 기준 50억 달러 이상의 시장 규모를 형성하고 있으며 연 평균 13%의 성장률로 지속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에서는 약 1400억원 이상 규모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세계 필러 시장 또한 연간 11% 수준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오는 2023년에는 시장 규모가 43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통 톡신 강자 기업인 휴젤은 글로벌 시장에서의 선전으로 올 2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냈다. 연결재무제표 기준 2분기 매출액은 674억원, 영업이익 223억원, 당기순이익 154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 가운데 보툴리눔 톡신 브랜드 '보툴렉스'는 전체 매출액의 약55% 가량, 히알루론산(HA)필러 브랜드 '더채움'은 약 30%를 차지했다.

'보툴렉스'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약 7% 증가했다. 특히 동남아시아, 라틴아메리카 매출이 크게 늘며 전체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0% 급증했다. 지난 3월 프랑스·오스트리아 첫 선적을 시작으로 영국·독일에서 제품을 공식 론칭하는 등 유럽 매출도 본격적으로 발생했다.

'더채움' 또한 영국, 스웨덴, 폴란드, 노르웨이 등 유럽 시장에서 점진적인 성장을 이어갔다. 휴젤 관계자는 "휴젤은 중국, 유럽을 비롯해 내년 미국과 캐나다, 호주까지 전 세계 59개국 톡신 시장과 53개국 HA필러 시장 진출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디톡스는 아직 2분기 실적이 공시되지 않았으나 보툴리눔 톡신 제제와 필러 제품 매출로 실적을 견인하는 모습이다.

지난 1분기 회사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인 메디톡신(수출명 뉴로녹스, 시악스)과 HA필러 3종(뉴라미스·아띠에르·포텐필) 매출액은 332억원을 기록해 전체 매출의 83.6%를 차지했다. 톡신제제와 필러 제품 매출 비중은 6:4 정도로 알려진다.

회사는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톡신 제제와 필러 제품의 적응증 확대를 준비 중이다. 계열사인 메디톡스코리아는 지난 5월 말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미간주름 개선을 적응증으로 신규 톡신 제제 '뉴럭스(NEWLUX, MBA-P01)'의 품목허가를 신청하기도 했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주요제품인 메디톡신의 매출 증대를 위해 중국에서 미간 주름, 본태성 눈꺼풀 경련 등에 대한 임상3상을 진행하고 있다. 또 미국, 캐나다 등에서는 미간, 눈가주름개선 적응증으로 'MT10109L'의 임상을 완료하고 데이터 분석을 진행 중"이라며 "필러인 뉴라미스도 중국 등록을 위한 임상시험이 승인돼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수출 급증으로 올해 1, 2분기 연속 분기 사상 최고 영업이익(별도기준)을 경신했고, 매출액도 분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나보타는 전년 동기 232억원 대비 60% 증가한 371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했으며, 이 가운데 수출은 142억원에서 29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5% 성장했다. 현지 점유율 및 인지도 상승에 힘입어 미국 판매 파트너사인 에볼루스향 수출은 21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배 성장했으며, 동남아시아 및 중남미 지역에서도 수출 호조를 보였다. 나보타는 오는 3,4분기 유럽, 터키, 칠레 등 주요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어서 해외 매출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바이오플러스는 주력 분야인 필러 시장을 중국으로 확대하고 보툴리눔 톡신 제제 개발에도 나서며 '필러 + 보툴리눔 톡신' 라인 구축에 집중하고 있다.

바이오플러스는 지난 달 중국 하이난 약품감독관리국으로부터 자사의 히알루론산 필러 제품 2종에 대한 하이난 보아오 러청 의료선행구의 특별수입허가를 획득했다. 이번 특별수입 허가로 바이오플러스는 지난 2월 쯔밍보아오국제병원 내에 개원한 자사 미용성형 프랜차이즈 병원을 통해 직접 제품을 수입해 미용 시술을 시작할 계획이며, 3분기부터 관련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회사는 내년부터 중국 본토의 NMPA(중국 국가의약품감독관리국) 패스트트랙(신속심사) 임상허가를 추진해 2023년 12월까지 중국 본토 허가를 받아 중국 전역에 제품을 판매할 예정이며, 향후 5년 내로 중국 현지에 미용성형 프랜차이즈 병원 30개를 개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회사는 지난달 재조합 단백질 및 약물전달체 개발 전문 기업 프로셀테라퓨틱스에 23억4000만원 규모의 지분 투자를 결정하고 '차세대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공동 연구개발을 추진키로 협의했다. 회사 관계자는 "중국 현지 매출이 본격화되면 회사 실적과 경쟁력을 더욱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며 "그간 확보한 국내외 판매 네트워크와 축적된 노하우를 토대로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도 안정적으로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바이오 재생의료 전문기업 시지바이오는 최근 중동 지역과 스웨덴에 필러 제품 '페이스템 S'과 '에일린'을 3년 간 470만 달러 규모로 공급하는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중동 지역의 경우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등 걸프협력기구(GCC) 회원국 및 시리아 등 총 7개 국가에 약 49억 원, 스웨덴에 약 8억 원 규모로 공급하는 조건으로 체결됐다.

휴온스그룹은 필러 등 의료기기 전문기업 휴메딕스와 보툴리눔 톡신 전문 기업 휴온스바이오파마 매출이 실적 성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휴메딕스는 필러(엘라비에 프리미어, 리볼라인) 제품 매출 증가로 지난 1분기 개별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269억원을 기록했고, 보툴리눔 톡신(리즈톡스)을 판매하는 휴오스바이오파마는 같은 기간 4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리오프닝과 마스크의무화 해제 기대감에 따라 미용 시장 성장세가 관측돼 에스테틱 사업 또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수인 기자 su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