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상식 UP 뉴스

경제 얘기에 나오는 '윈도 드레싱'···기관투자자가 유리창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결산 시기가 되면 주식시장에 등장하는 표현이 있습니다. 바로 '윈도 드레싱(window dressing'. 쇼윈도에 제품을 멋지게 전시해 고객을 유인한다는 의미의 이 말이 주식시장에 왜 나오는 걸까요?

주식시장에서 윈도 드레싱은 펀드 등에서 운용 중인 주식의 주가를 인위적으로 상승시키는 것을 말합니다. 보유하고 있는 종목을 기관투자자가 추가로 매입, 주가가 올라가게 유도하지요.

주가를 상승시키는 이유는 펀드의 보유주식평가액을 높이기 위해서입니다. 보유주식평가액을 높여 결산기 성과평가를 긍정적으로 가져가는 것이 목적이지요. 이에 주로 월말이나 분기말, 또는 연말에 행해집니다.

주식시장이 아닌 기업의 회계에서도 윈도 드레싱이 사용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대차대조표나 손익계산서의 숫자를 조작해 자산이나 재무상태를 양호하게 보이도록 하는 행위를 윈도 드레싱이라고 합니다.

회계에서 윈도 드레싱은 우리식 표현으로는 '분식회계'라고 합니다. 투자자, 채권단 등의 정상적인 판단을 방해하는 행위이기 때문에 법적으로 금지돼 있습니다. 주식시장의 윈도 드레싱도 미국에선 불법입니다.

어떤가요? 상식 '업그레이드' 되셨나요?

이석희 기자 seok@

관련태그

#윈도 드레싱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