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주현 금융위원장 "침수차량 자차 보험 신속지급 제도 운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폭우 피해 가계에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
대출만기 연장·상환유예로 상환 부담 완화
연체 발생시 특별재무조정 무이자 상환유예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금융위원회는 기록적인 폭우로 인한 차량 침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신속한 보험금지급 제도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수해 대책 점검 긴급 당정협의회에서 "지난 8∼9일 이틀간 외제차 2500여 대를 포함한 7000여 대에 달하는 차량이 침수된데 따라 수해를 입은 분들이 신속히 보상받고 필요한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금융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 차량 차주가 자차 손해보험에 가입한 경우 이번 호우로 인한 차량 손해를 보상받을 수 있다"며 "보상금 청구 시 보험사별로 심사 우선순위를 상향해 신속하게 보험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운영하겠다"고 설명했다.

폭우로 인한 가계 지원 대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은행 등 금융권에서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고, 기존 대출에 대해서도 만기 연장 및 상환유예 등으로 상환 부담을 완화할 계획"이라며 "보험가입자의 보험금 납부와 카드 이용자의 카드결제 대금 납부 의무도 유예해 수해를 입은 분들의 지출 부담을 완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불가피하게 세무 연체가 발생한 경우 신용회복위원회 특별재무조정을 통한 무이자 상환유예 제도도 실시된다.

방문규 국무조정실장은 "정부는 피해현장 응급복구와 이재민 지원, 일상 복귀를 위해 노력하고 신속한 피해조사를 통해 필요 시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지원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방 실장은 "이번 호우 피해 발생을 계기로 취약지의 주거 안정 대책을 마련하고, 배수시설과 하천관리 등 재해 대응 인프라 확충도 추진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당정은 기록적인 폭우로 발생한 수해 상황을 점검하고, 예산지원과 피해자 대출지원, 추가 피해 예방책을 마련하기 위해 열렸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