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동아쏘시오, '박카스·판피린'이 효자···"분기 최대매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분기 매출액 2610억원, 지주사 전환 후 분기 최대
자회사 고른 성장 영향, 동아제약 OTC·건기식 매출 ↑
원자재 가격 인상, 마케팅비용 증가로 영억익은 감소

이미지 확대thumbanil

동아쏘시오홀딩스 본관



동아쏘시오홀딩스가 올 2분기 매출액 2610억원을 기록하며 지주사 전환 후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9일 동아쏘시오홀딩스에 따르면, 주요 자회사의 고른 성장으로 올해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0.2% 증가한 2610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42억 원으로 전 분기 대비 흑자 전환했으나 원자재 가격 인상으로 인한 원가율 상승 및 연간 매출 확대를 위한 마케팅비용(판매관리비) 집중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22.6%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8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8% 감소했다.

자회사별로 보면, 일반의약품 전문회사인 동아제약은 코로나 방역완화 및 소비심리 개선, 지방선거에 따른 피로회복제 '박카스' 매출증가와 OTC(일반의약품), 건강기능식품 등 전 부문 고른 매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27.1% 증가한 145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또 매출 상승에 따라 영업이익도 201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32.8% 증가했다.

제품별로 보면, 대표 품목인 '박카스' 매출은 739억 원으로 집계되며 전년 동기 대비 21.0% 증가했다.

이와 함께 오미크론 변이 출현 등의 영향으로 감기약 '판피린', 어린이 해열제·감기약 '챔프'의 매출도 각각 127억 원, 38억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48.6%, 228.3% 증가했다.

생활건강 사업부문에서는 건강기능식품인 오쏘물의 매출이 138억 원으로 집계돼 전년 동기 대비 135.9% 성장했다.

물류 전문회사인 용마로지스는 신규 화주 유치 등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3.7% 증가해 868억 원을 기록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전반적인 물류비 증가에 따른 원가율 상승으로 인해 54.9% 감소한 16억 원으로 나타났다.


바이오의약품 전문회사인 에스티젠바이오는 위탁사 개발일정 변경 및 이월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37.2% 감소하며 54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적자를 지속하며 -13억원을 냈다. 지난해 2분기에는 -3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바 있다. 이에 회사는 글로벌 고객사 확보를 위한 신규 수주활동을 강화하고 있으며, 미국 식품의약국(FDA), 유럽의약품청(EMA) 실사를 준비하고 있다.

생수 전문회사인 동천수는 자체브랜드 라인바싸(탄산수)와 천년수(생수) 매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5.5% 성장해 91억 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원자재 가격 인상 및 유통비 상승으로 영업이익이 17.7% 감소한 5억 원으로 나타났다.

회사측은 "생수OEM에서 음료OEM사업으로 확대하는 것을 추진 중"이라며 "탄산수 및 혼합음료 제조공장을 건립하고 있고 내년 가동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유수인 기자 su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