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박홍근, 박순애 사퇴에 "대국민 사과해야 할 당사자는 윤석열 대통령"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9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비판
"국민에 사과하고 대통령실 전면 교체해야"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 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임명 34일 만에 전날 자진 사퇴한 것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를 해야 할 당사자는 바로 윤석열 대통령 자신"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취임 100일이 되도록 회복할 길 없는 인사 대참사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그 책임을 물어 대통령실부터 전면 교체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박 원내대표는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퇴는 비정상을 정상으로 바로잡는 첫 단추에 불과하다"며 "졸속 임명부터 갈지자 행보에 이어 마지못해 사퇴로 마감하기까지 윤 대통령의 독단이 나은 예고된 참사였다. 만취 음주운전, 논문 표절, 갑질 의혹 등 박 전 장관은 애초에 국무위원으로서도, 특히 교육부 수장으로서는 더더욱 자격 미달이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하지만 윤 대통령은 부실 검증도 모자라 국민 검증인 국회 청문회마저 패싱했다. 언론과 야당의 강력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전 정권 장관 중에 이렇게 훌륭한 사람을 봤느냐며 임명을 강행했다"며 "그렇게 임명한 교육부 장관이었지만 결국 34일 만에 퇴장했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 10명 중 7명이 국정운영을 잘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며 "국정기조의 대전환과 전면적 인적 쇄신으로 바로잡아야 한다.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주기 바란다"고 대대적인 인적 쇄신을 거듭 촉구했다.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가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밝힌 경찰국 신설에 관한 입장에 대해서도 "부러진 민중의 지팡이에 다름 아니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후보자는 시종일관 눈치만 살피며 기회주의적인 태도로 일관했고, 경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지켜낼 확고한 소신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었다"며 "위법적인 경찰국 설치에 대해서는 비겁하게 답변을 회피했다"고 했다.

아울러 이른바 과거 '밀정' 의혹을 받는 김순호 신임 경찰국장에 대해선 "윤석열 정권의 경찰국 설치가 치안본부로의 회귀임을 스스로 입증한 셈"이라며 "경찰청장도 행안부 장관도 그의 과거를 몰랐다고 한다. 입지 경로와 경력도 모른 채 하필 김순호 경찰국장을 임명했다는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김선호 치안감의 특채와 고속 승진 대공 분야에서 활약한 표창의 대가가 과연 무엇이었을지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두렵다"며 "윤석열 정부는 대한민국을 1987년으로 되돌리는 게 아니라면 김순호 경찰국장 경질과 더불어 경찰을 30년 전으로 타임머신 태우는 일을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 했다.

1988년 '인천부천민주노동자회'(인노회)에서 노동운동을 하던 김순호 초대 경찰국장은 동료를 경찰에 밀고한 대가로 특채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밀정' '프락치' 논란에 휩싸였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