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

일기예보보다 정확한 '관절 통증'···알고 보니 과학?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유난히 무릎이나 허리가 쑤시던 날 비가 내렸던 경험을 가진 분들 많을 텐데요. 기상청보다 정확하다는 말까지 나오는 '관절 예보'에는 어떤 비밀이 숨어 있을까요?

의외로 관절 통증이 심한 날 비가 내리는 것에는 과학적인 이유가 있습니다. 비나 눈이 오는 궂은 날은 맑은 날보다 대기의 압력이 낮아지고, 상대적으로 체내에서 외부로 작용하는 압력은 높아집니다.

체내 압력이 높아지면 관절이 팽창해 주변 신경을 압박하게 됩니다. 신경이 압박을 받으면 통증을 더 잘 느끼게 되는 것. 또한 활액막도 팽창해 관절의 움직임이 원활하지 못하게 돼 통증은 더 심해지지요.

비나 눈이 오는 날은 습도가 높습니다. 높은 습도도 역시 관절 통증에 영향을 미칩니다. 습도가 높아지면 체내 수분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아 관절에 쌓이고, 이는 관절 내 압력을 높게 만듭니다.

비가 오는 여름이면 실내에 에어컨을 가동해 온도와 습도를 낮추게 되는데요. 에어컨을 세게 트는 것도 관절 통증의 원인이 됩니다. 기온이 낮아지면 혈관이 수축 되고, 근육이 팽창해 관절 통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관절 통증을 줄이기 위해 비가 올 땐 실내 습도를 50%대로 유지하고, 실내외 온도가 5도 이상 차이 나지 않도록 에어컨을 조절하는 것이 좋습니다. 통증이 심한 부위는 온찜질을 하는 것도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되니 참고하세요.

이석희 기자 seok@

관련태그

#관절 통증

#날씨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