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글로벌 싸움 된 '바이오 CDMO'···국내 업체들이 말하는 경쟁력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산업단지 조성, 스몰·미들 등 멀티사이즈 설비 구축 강조
윤정원 셀트리온 홍콩법인 사장 "산업 지속되는 바탕 깔려야"
안종성 바이넥스 부사장 "첨단의약품 인기···품목 맞는 설비 필요"
박상태 디엑스앤브이엑스 대표, '오픈이노베이션' 기회 언급

이미지 확대thumbanil

4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 코리아 2022(BIX)'의 벨류체인 세션 'CDMO 사업확장 전략'에 윤정원 셀트리온그룹 홍콩법인 사장, 안종성 바이넥스 부사장, 박상태 디엑스앤브이엑스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향후 전 세계 바이오기업들의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 경쟁이 불가피해질 전망이지만 강력한 산업생태계 조성으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윤정원 셀트리온그룹 홍콩법인 사장은 4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 코리아 2022(BIX)'의 벨류체인 세션 'CDMO 사업확장 전략'에서 이같이 말했다.

최근 '바이오의약품'의 성장세가 가팔라지면서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에 뛰어드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 바이오 대기업들은 물론 신약개발기업들까지 발을 넓히면서 시장 과열이 우려되고 있지만 업계는 산업생태계 조성과 다양한 규모의 설비, 고객 맞춤 전략으로 사업을 확장시킬 수 있다고 강조한다.

이날 좌장으로 나선 윤 사장은 글로벌 시장에서의 CDMO 경쟁 전략으로 '산업생태계 조성'을 제시했다.

윤 사장은 "최근 CDMO 사업은 기존의 전통 강자들에 더해 새로운 기업들이 연이어 진입하면서 열기가 고조되고 있다. 특히 한국, 중국, 일본의 기업들이 대규모 시설투자를 진행하게 되면서 향후 전 세계 바이오기업들의 의약품 개발/생산을 유치하기 위한 경쟁이 불가피 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CDMO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가기 위한 경쟁전략은 강력한 산업생태계 조성이 해답일 수 있다"고 했다.

현재 미국의 보스턴 클러스터는 대표적인 글로벌 바이오산업 중심지로 알려져 있다.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모더나 등 다국적 제약사들은 물론 바이오텍, 병원(연구기관) 등이 밀집해 있어 시너지를 내고 있다. 또 미국의 노스캐롤라이나 지역은 의약품 생산기지로 알려져 있다.

유럽에서도 스위스와 독일, 프랑스, 오스트리아를 중심으로 생산기지가 형성돼 있으며, 최근에는 중국에서 바이오의약품 시장이 급성장하며 쓰저우, 항저우 지역에 집중적으로 바이오 관련 기업들이 들어서고 있다.

윤 사장은 "미래를 위해 주목할 곳은 중국 지역이다. 바이오 분야에서 떨어지던 중국에서 의약품이 시장이 상당히 커지며 대규모 투자 등이 이뤄지고 산업도 크게 발전했다"면서 "특히 쓰저우, 항저우 쪽에 생산기지들이 집중되면서 바이오의약품 개발 업체, 바이오시밀러 개발 업체들이 확충되고 있다. 이외에도 광동지역, 베이징 남쪽 지역에 투자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렇게 보면 결국 전체적인 경쟁력이 있을 때 힘을 더할 수 있는 것 같다. CDMO사업에서 중요한 것이 기술력, GMP(품질관라) 경험 등인데 이와 함께 전체 산업 클래스터 단지의 경쟁력도 필요하다고 본다. 산업이 지속되는 바탕이 깔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산업 단지로 봤을 땐 단지 자체의 경쟁력이나 인력, 세제지원 등 작은 벤처들이 생겨날 수 있는 시스템, 산업을 확대시켜줄 수 있는 CRO(임상수탁) 서비스 등과 전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는 교통·물류, 기반 산업 등이 갖춰져야 경쟁력도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국내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 대표 바이오 기업들이 입주한 인천 송도 지역이 산업 단지로서 강점이 있다고 윤 사장은 평가했다.

그는 "송도에는 국제공항, 항만 등이 있고 바이오텍에 기술력이나 원자재를 줄 수 있는 국제적인 회사들도 입점돼 있다"며 "이에 셀트리온도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전주기 CDMO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현재 셀트리온은 그간 축적해온 바이오의약품 연구개발, 비임상, 임상, 허가, 규제기관 감사, 대량생산 및 글로벌 판매 경험을 바탕으로 의약품 전 주기에 걸쳐 종합적인 CDMO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는 "셀트리온이 현재 짓고 있는 3공장은 7500L 규모로, 기존의 1000L, 1만2500L, 1만5000L 설비를 토대로 스몰·미들 사이즈 등 다양한 니즈를 충족할 수 있게 됐다"며 "우리가 가지고 있는 경험과 기술력으로 선진 시장은 물론 중국, 일본 등 동아시아 진출도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안종성 바이넥스 부사장은 다품종 소량 생산에 적절한 CDMO가 경쟁력이 될 수 있다고 봤다.

바이넥스는 초기 세포주, 공정개발부터 원제, 완제의약품 GMP 생산, 품질시험 및 허가지원까지 가능한 원스탑(One-stop) 서비스를 제공하는 CDMO 전문기업이다. 50~5000L까지 생산이 가능한 동물세포, 미생물 생산라인을 보유하고 있어 첨단바이오의약품 개발에 최적화된 CDMO 파트너이다.

안 부사장은 "빅파마들이 많이 하는 항체신약을 생각하면 50L에서 5000L의 스몰·미들 스케일은 작을 수 있다. 하지만 바이오의약품 시장이 다변화되면서 생산방법이 다양해졌다"며 "특히 유전자치료제, 세포유전자치료제 등 첨단바이오의약품 개발이 늘고 있고 이 경우 작은 규모의 생산 설비가 필요하기 때문에 CDMO 시장도 발맞춰 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부사장은 "CDMO 시장을 이용하는 고객들도 봐야 한다. 빅파마들은 물론 스몰·미들의 작은 규모 회사들도 CMO‧CDMO 이용을 통해 임상개발에서 상업용의약품 생산까지 진행하고 있다"며 "상당히 많은 리스크를 혼자 짊어질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필요한 것은 전문가에게 맡기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가장 큰 니즈는 프로세스다. 약 개발 후 생산에 들어갈 때 공정 단계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규제 상황을 대비해 CDMO 업체에 도움을 요청하는 거다. 결국은 개발단계부터 마지막 단계까지 각 기업에게 맞는, 요구하는 서비스를 지원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어 "CDMO 기업이 직접적으로 제공할 수 없는 것은 연계 등을 통해 다양한 부분에서 지원을 제공할 수 있도록 파트너와의 관계도 잘 설정해야 한다. 이를 통해 기업들에게 모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으면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CDMO와 스폰서간의 소통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기업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어떻게 맞출 수 있을지 고민하는 것. 품목에 따라서는 작은 스케일도 실험적으로 서포트하는 것들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박상태 디엑스앤브이엑스 대표이사는 바이오의약품은 물론 진단기기 등에서의 CDMO, CRO 연계 사업 등을 통해 기회를 얻을 수 있다고 했다.

박 대표는 "CDMO사업이 생각보다 다양한 분야에서 펼쳐지고 있다. 의료 진단기기 등도 CDMO를 통해 제품이 공급‧유통된다"며 "더 많이 보이는 것이 건강기능식품이다. 많은 회사들이 자체 공장보다는 CDMO를 이용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 이후부터는 백신의 원료가 되는 바이러스, 박테리아 등과 관련한 기초기술이나 전문경험을 가진 회사들이 자사 기술을 활용해 CDMO로 발전시키고 있다. 또 기술의 발전에 따라 소규모 회사들도 각각 특징을 살려서 비즈니스를 하고 있는 것이 현재 CDMO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항상 원스톱 서비스만 제공하는 CDMO가 필요한 것은 아니라서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모델이 필요하다"며 "스몰사이즈 스타트업의 경우 CDMO와 협력 할 때 레벨업 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한다. 기업입장에서 대규모 공장을 짓는 것은 큰 부담일 수 있기 때문에 오픈이노베이션 측면에서 기회는 양쪽(CDMO-기업) 모두에게 열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유수인 기자 su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