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4대 은행, 지난 3년간 임원 성과급으로 1083억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같은 기간 금리 인상으로 차주 이자부담 늘어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 각 사 제공

최근 금리 인상 등으로 대출 이용자들이 이자폭탄에 시달리고 있는 가운데 지난 3년간 4대 시중은행(국민·신한·우리·하나) 임원들의 성과급이 108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 차주들의 늘어난 이자부담과 예대금리차 확대 등으로 은행권을 향한 지적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성과급 잔치' 논란이 되는 모습니다.

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0년부터 올해 5월까지 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 임원들이 수령한 성과급은 총 1083억원이었다.

이 기간에 성과급을 받은 임원은 총 1047명으로 우리은행이 455명, 신한은행 238명, 국민은행 218명, 하나은행 136명이었다.

은행별로 지급된 총 성과급은 우리은행이 347억4000만원, 국민은행 299억원, 신한은행 254억원, 하나은행 183억원 등이었다.

임원 개인별로 가장 높은 성과급을 받은 곳은 국민은행이었다. 국민은행의 한 임원은 2020년에만 12억원의 성과급을 받았다. 우리은행 임원은 최대 6억1000만원을, 하나은행 임원은 최대 5억원을, 신한은행 임원은 최대 3억1천100만원을 성과급으로 각각 받았다.

반면 해당 기간 4대 시중은행들이 취급했던 신규 대출에 대한 금리는 계속 인상됐다. 인상 폭이 가장 큰 은행은 국민은행과 우리은행으로 나타났다.

국민은행은 가계 신용대출 고정금리가 2020년 3.27%에서 2022년 5월 4.72%로, 신용대출 변동금리가 2020년 2.75%에서 2022년 5월 5.33%로 각각 올랐다.

같은 기간 가계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도 2020년 1.84%에서 2022년 5월 2.52%로, 변동금리는 2020년 2.50%에서 2022년 5월 3.71%로 뛰었다.

우리은행은 가계신용대출 고정금리가 2020년 2.60%에서 2022년 5월 4.52%로, 변동금리는 2020년 2.51%에서 2022년 5월 4.51%로 인상됐고 가계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의 경우 2020년 2.63%에서 2022년 5월 3.89%로, 변동금리는 2020년 2.26%에서 2022년 5월 3.72%로 높아졌다.

김 의원은 "대출금리 상승으로 서민들은 이자 상환도 어려운 상황에서 시중은행들이 성과급 잔치를 했다는 사실에 유감"이라며 "연간 10억 원이 넘는 성과급이 국민적 눈높이에 맞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연일 언론을 통해 금융권 실적이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한다"며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예대금리차 해소를 위해 금융당국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하고, 국회에서도 관련 법률 및 제도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은행 관계자는 "의원실에 제공한 수치는 퇴직 임원에게 지급한 장기 성과급 등을 포함한 것으로, 이를 제하고 타행과 동일한 기준으로 산정시 해당기간 동안 221명에게 176억원을 지급했으며, 최대 성과급은 2.9억이다"고 설명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