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위믹스3.0 메인넷 빠르면 내달 오픈"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인터게임 이코노미 가능성 믿어···위믹스, 안전한 코인" 강조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 = 박혜수 기자

자체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을 선언한 위메이드가 빠르면 내달 '위믹스3.0' 메인넷을 출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3일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열고 "완전히 결정된 것은 아니지만, 다음달 메인넷을 오픈할 수 있을 정도의 완성도를 보여주고 있다"라며 내달 출시를 암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장 대표는 위메이드의 향후 계획 등에 대해 여러 이야기를 전했는데, 그 중에서도 '게임 간 경제(인터게임 이코노미)'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 강조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위믹스 플레이에 대해 "기존에 게임 내에서 하거나 블록체인 지갑에서 할 수 있던 일들을 위믹스플레이 하나로 집대성한 것"이라며 "게임 간 경제, 게임 간 플레이가 이뤄질 공간으로서 위믹스 플레이가 충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 게임이 각자의 경제가 있고, 그래서 모든 아이템이 곧바로 이전이 가능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이제부터 게임을 만드는 분들은 (게임 속 재화가) 다른 게임에서 재사용될 것을 고려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위믹스 코인 가격 하락에 대해선 "거시 환경으로 인한 변동이나 그로 인한 단기적인 가상자산 가격을 예측하는 것은 어렵다"라며 "위믹스 달러는 USDC 기반으로 하고 있고, USDC는 달러와 연동이 깨지지 않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올해 서비스 1주년을 맞는 '미르4 글로벌'에 대해선 "전 세계에서 가장 성공적이고 지속 가능한 블록체인 게임"이라며 "위메이드를 게임 플랫폼 회사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준 게임이자, 최초의 상업적 성공을 거둔 블록체인 게임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이어 "차기작으로는 '나이트크로우'와 '레전드 오브 이미르'가 있는데 모두 내년 출시 예정"이라며 "미르4나 향후 출시될 '미르M' 글로벌판보다 더 진일보한 블록체인 경제를 선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최근 중국 기업 '셩취 게임즈'가 '미르의 전설 2' 저작권을 두고 위메이드를 상대로 중국 법원에 제기한 1억 위안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과 관련해서는 "터무니없는 주장으로, 재판 진행에 따라 저희가 충분히 소명하면 해결될 것이라 본다"고 설명했다.

배태용 기자 tyba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