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화학, 3조 통풍 시장 뛰어든다...통풍 신약, 美서 최종 임상 착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LG화학이 글로벌 통풍 치료제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최종 임상단계에 착수했다. LG화학이 자체 개발한 신약으로 직접 임상 3상에 나서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LG화학은 통풍 신약을 통해 내수 및 신흥국 시장 중심의 바이오 사업영역을 미국, 유럽 등으로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LG화학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자체개발한 통풍신약 '티굴릭소스타트' 임상 3상 시험계획을 신청했다고 1일 밝혔다. '티굴릭소스타트'는 통풍의 주요 원인인 요산을 생성하는 효소 '잔틴 옥시다제'의 발현을 억제하는 1일 1회 경구 복용 통풍 치료제다

이번 임상은 위약 대조군 비교 시험으로 미국을 포함한 다국가 지역 고요산혈증 동반 성인 통풍 환자 350명을 대상으로 복용 6개월째 약물의 유효성 및 안전성을 평가할 계획이다.

LG화학 측은 앞서 미국에서 실시한 임상 2상 시험 결과에선 신속하고 강력한 요산 강하 효과로 기존 치료제와 차별화된 신약 개발 가능성을 확인했으며, 위약군과 유사한 수준의 안전성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더불어 LG화학은 고요산혈증 통풍환자 1차 치료제 성분인 '알로푸리놀'과의 비교 시험 계획도 미국 FDA에 추가 신청할 예정이다. 글로벌 대규모 시험군 모집해 차별화된 효능과 장기 복용 안전성 등을 입증한다는 계획이다.

1차 치료제란 약물치료 시 가장 먼저 처방을 권고하는 약물을 말한다. 제약업계는 약물의 안전성 등을 고려해 처방 단계를 구분하며, 1차 치료제가 닿지 않을 경우 2차 치료제 처방을 권고한다.

LG화학은 2027년 미국 FDA로부터 1차 치료제로 품목허가 승인 획득 후 2028년부터 글로벌 판매에 본격 나선다는 목표다.

제약 업계는 인구고령화 및 비만인구 증가 등으로 글로벌 통풍 시장 규모가 2019년 3조원(26억달러)에서 2027년 5조원(43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전세계 통풍 진제단 환자는 3500만명으로 미국과 중국의 환자 수는 각각 1000만명, 1400만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승연 기자 l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