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슈 콕콕

공약에도 없던 '만 5세 초등 입학'에 워킹맘들 '멘붕' 온 이유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우리나라는 만 6세가 되면 초등학교에 입학하는데요. 지난 29일 교육부가 입학 연령을 만 5세로 낮추는 학제개편안을 발표해 학부모들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추진 배경에 대해 "사회적 약자도 빨리 공교육으로 들어와서 공부할 수 있도록 국가가 책임지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라고 설명했는데요. 논란이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돌봄 공백에 대한 우려입니다. 전일제 돌봄을 제공하는 유치원·어린이집과 달리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은 오후가 1시가 되면 하교하기 때문. 당장 워킹맘들은 퇴사까지 고민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교육·보육·시민사회 단체들도 오늘(1일) 범국민연대를 구성하고 '만 5세 초등 조기 취학은 유아들의 인지·정서 발달 특성상도 부적절하다'며 학제개편안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일각에서는 입학 연령 하향이 입직 연령과 결혼·출산 등을 앞당기려는 저출산 대책이라는 해석도 나왔는데요. 교육부는 '부차적인 결과일 뿐'이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는데요. 과연 사회적 합의가 이뤄질 수 있을까요?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