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코로나 재확산에 '감기약' 불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일부 제품 품귀 현상 빚기도
변이 출현 하반기 매출 증가

이미지 확대thumbanil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감기약 수요가 증가하면서 국내 제약사들의 매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유한양행의 진해거담제 '코푸시럽‧정'은 올 2분기 73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전년 동기(29억원) 대비 154.2%나 증가했다.

코푸시럽‧정은 상반기에만 총 152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52억원보다 190.5% 성장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2년간 코푸시럽‧정 매출이 잘 나지 않다가 올해부터 판매가 증가하기 시작했다"며 "한때 일반의약품인 코푸시럽에스가 품절되기도 했으나 이번 달부터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다. 전문의약품인 코푸시럽도 공급에 문제는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여름 휴가기간 동안에는 시설과 생산라인 정비해야 해서 공장을 셧다운할 예정"이라면서도 "공급에는 문제가 없고, 판매 확대 계획도 아직 없다"고 전했다.

부광약품도 해열진통제 제품 등의 매출이 실적을 견인하며 적자폭을 줄였다.
부광약품의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은 5억6300만원으로 잠정집계돼 상반기 누적 영업손실이 25억원으로 늘었다. 하지만 오미크론 확산으로 진해거담제를 포함한 호흡기 품목의 처방‧판매실적이 모두 성장해 하반기에는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실제로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의 해열진통제 '타세놀'의 매출액은 2020년 18억원에서 2021년 95억원으로 크게 늘고, 지난 1분기에는 25억원의 매출을 냈다.

회사 관계자는 "특히 '타세놀'은 동일 성분의 국내 제약사 제품 중 가장 많이 판매되며 몇십배 성장했다"면서 "올해도 생산량을 극대화해 공급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대원제약의 진해거담제 코대원포르테(에스)는 지난해 1분기 매출액이 35억원이었으나 올해 1분기에는 13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일반의약품인 콜대원도 약국 수요 증가로 2분기 70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동아제약의 종합감기약 판피린은 올 1분기 127억원의 매출을 내며 전년 동기 대비 26.4% 증가했고, 2분기에는 130억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어린이 해열제 챔프의 매출은 지난 1분기 24억원에 달해 전년 동기 대비 611%나 증가했다.

삼일제약은 올초 어린이 해열제 '어린이부루펜시럽'의 판매량이 급증해 상반기에만 약 39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부루펜 시럽의 전년 매출액은 약 28억원으로 상반기 매출이 작년 연간 매출액을 넘어섰다.

동화약품의 감기약 '판콜'은 지난 1분기 111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 동기(87억원) 대비 27.2% 증가했다.

유수인 기자 su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