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정조대왕함 진수식 참석···"강력한 해양 안보 구축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8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진수식 열려
"NLL 사수한 해군 장병 무한히 신뢰"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오전 울산시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차세대 이지스구축함 정조대왕함 진수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차세대 이지스구축함 제1번함 정조대왕함 진수식에 참석해 "국민들께서 바다에서 안전하게 경제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강력한 해양 안보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정조대왕함 진수식 축사에서 이같이 말하며 "바다에서 우리 스스로를 지키는 해양 강국의 역량을 갖춰야만 경제 강국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정조대왕함이 국내 독자 설계로 건조된 점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제 우리는 첨단 기술이 집약된 세계 최고의 이지스 구축함을 우리의 기술로 만들게 됐다"며 "해군의 첫 8200톤급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인 정조대왕함은 최첨단 전투체계를 기반으로 탄도미사일에 대한 탐지, 추적, 요격 능력을 갖추고 있는 국가전략자산으로서 해군의 전투역량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국군통수권자로서 우리의 바다를 지켜내고 NLL(북방한계선)을 사수한 해군 장병 여러분들을 무한히 신뢰한다"며 "임전무퇴의 정신으로 우리의 바다를 든든하게 지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선업과 방위산업 관계자들을 향해선 "K-방산의 주역"이라 치켜세우며 "우리 조선산업은 올해 상반기 수주에서 다시 세계 1위가 됐고, 우리의 손으로 만든 최신예 군함을 세계 각국으로 수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방위산업을 경제 성장을 선도하는 첨단 전략산업으로 육성할 것"이라며 "세계적인 수준의 첨단무기 체계 개발이 방산 수출과 경제성장 동력으로 이어지게 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군은 제2의 창군 수준의 국방 혁신을 통해 과학기술 강군으로 도약할 것"이라며 "신해양강국을 향한 우리의 꿈과 도전도 계속될 것이다. 우리 모두 힘을 모아 신해양강국으로의 꿈을 실현하자"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 축사 이후 김건희 여사가 금도끼로 진수선을 잘랐다. 김 여사는 지난 1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방문 이후 한 달 만에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대통령실은 보도자료에서 "진수식에서 진수선을 절단하는 것은 아기의 탯줄을 끊는 것과 같이 새로운 배의 탄생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군의 오랜 전통의식"이라며 "19세기 초 영국의 빅토리아 여왕이 최초로 영국 군함의 진수식을 주관하면서부터 여성이 의식을 주관하는 전통이 수립됐다. 오늘 진수식에서는 이러한 해군의 전통에 따라 김 여사가 진수선을 절단했다"고 설명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